상단여백
HOME 사람 인터뷰
[현장] 크래프톤 PNC 우승한 한국팀 “정말 행복하다”

한국이 ‘배틀그라운드’ 국가대항전 대회 펍지 네이션스 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이 PNC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 종료 이후에 한국팀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는 ‘서울’ 조기열 선수(이하 서울), ‘이노닉스’ 나희주 선수(이하 이노닉스), ‘로키’ 박정영 선수(이하 로키), ‘헤븐’ 김태성 선수(이하 헤븐), 신명관 감독이 참가했다. 선수들은 다들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로키’는 “’페이커’ 이상혁 선수 상금에 조금 더 가까워진 것 같아서 기쁘다”라고 말하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하는 질의 응답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Q. 3일차 경기는 전체적으로 어떻게 준비했나?

신명관 감독: 비켄디가 약점이라서 보완하려고 노력했다. 에란겔이나 미라마는 원래 잘해서 딱히 건드리진 않았다. 세 번째 경기가 끝났을 때에는 선수들의 멘탈을 챙겨주려고 노력했다. 다른 국가에 추격을 받다 보면 제 기량이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다.

Q. 로키가 5킬을 기록한 경기에서 한국의 우승이 확정된 것이 아닐까 한다. 어떤 마음으로 그 선수들을 향해 사격했는지 궁금하다.

로키: 두 가지 생각이 들었다. 첫째는 ‘아, 내가 슈퍼스타구나!’, 둘째는 그들을 잡고 남은 인원 수를 보니 별로 없었다. 그래서 이게 얼마짜리 킬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Q. 대회를 연습하는 과정부터 우승했을 때까지 돌아보면 제일 어려웠던 점은 무엇이었나?

서울: 개인적으로 연습 기간에 오더를 했을 때 조금 힘들었다. 힘들었던 이유를 생각해보면 대회가 아닌지라 몰입감, 집중력이 부족해서 힘들었다고 생각한다.

이노닉스: 저는 오더를 바꾸면서 안 하던걸 하다 보니까 조금씩 생겼던 마찰들이 있었던 것 같다.

헤븐: 처음 해보는 대회이다 보니까 다나와e스포츠 선수들과 처음 하는 경기라서 쉽지 않았던 것 같다.

로키: 저는 힘든 것은 없었다. 항상 재미있었다. (웃음)

Q. 작년의 한국팀과 비교하면 가장 달라진 점은 무엇이었나?

신명관 감독: 엄청난 변화는 없었다. 작년보다 운이 좋았다. 자기장이라는 것이 1페이즈, 2페이즈 잘 풀린다고 잘 되는 것도 아니다. 정말 중요한 자기장 때 우리가 잘 할 수 있는가도 중요하다. 우리가 실수 없이 자기장 운이 따라줬을 때 정확하게 캐치하고 점수도 킬도 많이 먹었다. 작년과는 다른 점은 없는 것 같고 똑같이 준비했다.

Q. 대회를 하면서 의외로 ‘이 팀이 잘 하더라’ 하는 나라가 있었나?

신명관 감독: 생각 외로 잘했던 팀은 영국이다. 국제전이나 PNC만 오면 영국이 미쳐 날뛰는 것 같다. 첫날에는 ‘그저 그렇구나’ 했는데, 어느 순간 우리 바로 밑에 있는걸 보고 영국 선수들의 정신력이 대단하구나 싶었다.

Q. 한국 팀이 ‘배틀그라운드’ 국제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오랜만이다. 우승의 원동력은 무엇이었나?

서울: 개인적으로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하면, 목표가 굳건했기 때문인 것 같다. 우승에 대한 목표가 확고했기에 지치지 않았다.

이노닉스: 원동력은 따로 없었던 것 같다. 항상 목표는 우승이었다. 이길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했지만 안 됐던 대회들이 과거에 있었다고 생각하고, 기회가 왔을 때 잡을 수 있었던 팀이었다고 생각한다.

헤븐: 원동력은 한국 대표팀으로 출전한 것이라고 본다.

로키: 이번에 제가 건강보험료를 내야 하는데, 연체까지되서 생각보다 좀 많이 나왔다. 액수가 약 2,500만 원이다. 내고 나면 마음이 좀 편할 것 같다.

신명관 감독: 거짓말이 아니다. 진짜다. 실제로 이게 원동력이었다. 까먹고 안 내서.(웃음)

Q. 우승하고 세레모니 할 때, 트로피가 조금 무거워 보였다. 직접 들어본 소감은?

서울: 체감상 한 25Kg 정도 되는 것 같다. 굉장히 무겁다. 운동 안 했으면 정말 힘들었을 것 같다.

이노닉스: 트로피를 많이 들어본 건 아니지만, 지금까지 들어본 것 중에서 가장 무거웠다. 가장 염원했던 우승 트로피가 아니었나 싶기도 하다. 그래서 더 무겁게 느껴진 것 같다.

헤븐: 무겁긴 했는데 기쁜 마음이 커서 그렇게 엄청 무겁게는 안 느껴졌다.

로키: 저는 뭐가 무거웠다는 지 잘 모르겠다. 사실 가벼웠다. 또 들 수 있을 것 같다.

Q. 이 로스터가 유지되는 마지막 순간이다. 감독님이 선수들에게 한 말씀 해주시면 좋겠다.

신명관 감독: 국가대표팀 선수와 감독으로 선발됐는데, 일단 뽑아 주신 분들에게 우승을 선물할 수 있어서 기쁘다. 그리고 다나와e스포츠 위주의 팀이지만 국가대표로 뽑힌 선수들이 책임감 있게 해줬고, 그 책임감으로 열심히 했기 때문에 이렇게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 헤븐 선수도 사실 PGS 1은 잘했지만 PGS 2는 조금 부진했는데 그래도 전혀 의심 안 했다. 팀이 어려운 상황이었는데도 이렇게 부담되는 자리에서 본인의 몫을 다 해준 것 같아서 선수 네 사람에게 개인적으로 무척 감사한 마음이다.

Q. 마지막으로 현장과 온라인에서 팬들이 보내주신 성원에 한 마디 부탁한다.

신명관 감독: 이번 대회 하면서 꼭 우승하고 싶었다. ‘배틀그라운드’ 대회의 인기를 되찾았으면 좋겠다는 바램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사실 국가대항전은 확실히 주목도가 올라간다. 한국에서 국가대항전이 열리는 만큼, 우승을 꼭 해서 팬들이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이었다.

서울: 감독님 말씀에 백 번 공감한다. 대회하기 전부터 팬 분들에게 응원해달라, 우리가 재미있게 볼 수 있게 해드리겠다라고 말했었다. 재미있게 보셨을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했다. 감사드린다.

이노닉스: 우승하겠다는 약속을 지켰다. 한편으로 굉장히 뿌듯하다. 또 항상 늦은 시각까지 응원해 주시고 직접 찾아와 주시고 매체를 통해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헤븐: 팬들에게 못 보여드려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믿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로키: 항상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과거에 우승했을 때 객석 모두를 제 팬으로 만들겠다고 했는데 거기에 가까이 가서 좋다. 또 돈 벌어서 너무 좋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