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최신소식
일본 사업 확대 나선 엔에이치엔, 'NHN 아틀리에' 신사옥 설립

엔에이치엔(대표 정우진, 이하 NHN)이 일본 도쿄에 일본법인 그룹을 위한 신사옥 ‘NHN 아틀리에’를 설립하고 일본 사업 확대 및 업무 효율화에 나섰다.

NHN 일본법인 그룹은 일본법인을 총괄하는 NHN재팬(NHN Japan)과 모바일 게임을 개발 및 운영하는 NHN플레이아트(NHN PlayArt), 웹툰서비스 ‘코미코(comico)’를 제공하는 NHN코미코(NHN comico), IT 인프라 솔루션 사업을 담당하는 NHN 테코러스(NHN Techorus)로 구성, 총 670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그룹사 모두가 신사옥 ‘NHN 아틀리에’에 입주해 같은 공간에서 더욱 효율적으로 업무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업무 공간 외에 임직원용 카페·라이브러리와 헬스장 등의 부대시설을 제공하는 등 복리후생도 강화했다. 

'NHN 아틀리에’는 일본 도쿄 미나토구에 13층 규모로 설립되었으며, 사옥 설계는 일본 국립경기장을 비롯해 수많은 유명 건축의 설계를 맡아온 건축가 쿠마켄고 교수가 맡았다. 사옥의 얼굴인 로고 디자인에는 무인양품의 아트 디렉터로 알려진 그래픽 디자이너 하라켄야 교수가 참여했다. ‘아틀리에’는 크리에이터의 작업 공간, 크리에이터의 모임, 크리에이터의 직장을 의미하는 단어로, 창작의 두근거림이 가득한 환경 속에서 함께 일하는 동료와의 꿈이 실현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담고 있다..

사옥 설계를 맡은 건축가 쿠마켄고 교수는 “‘NHN 아틀리에’는 예술과 자연의 울림을 주는 장소”라며,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이 부드럽게 연결되어 NHN 그룹과 같은 새로운 네트워크가 이곳에서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현식 NHN재팬 대표는 “‘NHN 아틀리에’는 NHN이 2000년 한게임 재팬을 출시하며 일본에 진출한 후 설립한 첫 자체 사옥”이라며, “한게임으로 시작된 일본사업이 게임 뿐만 아니라 웹툰, 클라우드 등으로 확대되고 많은 임직원을 수용할 수 있는 안정적인 공간 확보가 필요해지면서, NHN의 비전과 아이덴티티를 나타낼 수 있는 신사옥을 설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