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블리자드 '오버워치 2', 디아4 스킨 논란 해명 "획득 방법 다양해질 것"

블리자드의 '오버워치 2' 게임 디렉터 아론 켈러가 시즌 7에서 릴리트 모이라 전설 스킨의 높은 가격 및 끼워팔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오버워치 2'의 7시즌인 드리우는 어둠은 블리자드의 대표작인 '디아블로 4' 크로스오버 스킨을 포함한 수많은 핼로원 테마로 성대하게 꾸며졌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던 릴리트 모이라 전설 스킨과 이나리우스 파라 전설 스킨은 49,600원의 궁극의 배틀패스 묶음 상품에 포함됐다. 즉, 다른 방법으로는 스킨을 구매할 수 없다는 사실에 많은 유저가 스킨 끼워팔기 행태에 비난을 쏟아냈다.

<사진> 배틀넷 홈페이지

이에 아론 켈러 디렉터는 사과문이 아닌 개발자 노트 형식의 게시물을 통해 해당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매 시즌 전설 스킨이 포함된 궁극의 배틀패스 묶음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이런 방식의 판매 형태를 고수하겠다고 전했다.

대신 이번 사건으로 충분한 교훈을 얻었다며, 향후에는 이번처럼 인기 있는 스킨은 획득 방법을 다양하게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간단히 말해 기존의 판매 형태는 크게 변화하지 않을 예정이다. 여전히 유저들이 좋아할 만한 전설 스킨은 묶음 상품 형태로 판매하되 획득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을 강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외신 게임랜트에 따르면 브라질 등의 국가에서는 스킨을 묶음 상품으로만 판매하는 것이 불법이라 릴리트 모이라 전설 스킨을 개별 구매할 수 있다고 한다. 미국과 국내에는 이런 법이 없지만, '오버워치 2'는 향후 비슷한 고가의 스킨을 개별적으로 판매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아론 켈러 디렉터가 말했듯이 묶음 상품에 계속 전설 스킨을 포함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보이므로, 퀄리티 높은 스킨의 끼워팔기는 여전히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오버워치 2

장용권 기자  mir@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용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