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던전크롤링과 배틀로얄의 만남, 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 해보니

던전 크롤링 게임 ‘다크앤다커’는 여러모로 화제가 된 게임이다. 독특한 게임성으로 해외에서 더 큰 인기를 끌었지만, 넥슨의 프로젝트 유출 혐의로 소송이 진행 중이다. 게임 또한 스팀에서 삭제됐고, 자체적으로 어떻게든 출시 준비를 이어가고 있다.

그런데, 지난 8월 크래프톤이 ‘다크앤다커’ 개발사인 아이언메이스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해 더 화제가 됐다. 이 계약을 통해 크래프톤은 ‘다크앤다커’ IP의 모바일 게임에 대한 전 세계 라이선스를 독점으로 확보했다. 

그래서 크래프톤이 ‘다크앤다커’와 똑같은 게임을 내놓는다는 의혹이 많았는데, 크래프톤 산하 블루홀스튜디오에서 이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안준석 PD의 말에 따르면 사실은 이렇다. 원래 블루홀스튜디오에서는 ‘배틀그라운드’의 모바일화를 통해 성공한 경험치를 바탕으로 PC의 게임성을 모바일로 저변을 넓히는 시도를 진행 중이었다고 한다. 

크래프톤 블루홀스튜디오 안준석PD

이에 배틀로얄 탈출 RPG인 ‘프로젝트AB’(어드벤처러스 배틀그라운드)의 개발을 진행해 왔었다. 이 게임은 오크와 엘프, 휴먼 등 다양한 종족을 통해 협력과 경쟁을 벌이는 게임으로, 글로벌에서 통할 비주얼 제작하며 빌드를 제작하고 있었다. 성 내부의 개방된 전투장 내에서 거대 보스와의 전투와 1~3인칭 전환 등의 특징도 갖고 있었다.

'프로젝트AB'의 개발 버전 모습

그러던 중 ‘다크앤다커’의 IP를 확보했고, 크래프톤의 ‘Scale-up the Creative’라는 전략에 따라 개발 중이던 프로젝트의 룩앤필을 원작에 맞게 바꿨다는 것. 원작의 이름만 사용할 뿐, 게임의 모든 부분은 블루홀스튜디오에서 독자 개발 중인 프로젝트라는 것이다.

원작이 법적 분쟁으로 인해 출시가 지연됨에 따라 모방작도 많이 등장한 상황인 만큼, 경쟁 우위와 차별화를 추구하기 위해서는 IP를 활용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는 것이 크래프톤 측의 설명이다. 

이 게임이 내세우는 핵심 게임성은 크게 5가지다. 먼저 화려한 판타지가 아닌 현실과 가까운 세계의 중세 로우 판타지, 다양한 물리적 특징을 가진 차별화된 전투 액션을 보여주는 물리 기반 논타게팅 전투, 북미를 중심으로 팬층이 두터운 콘텐츠인 던전 크롤링, 다양한 지형지물과 상호작용을 하며 PvEvP 경험을 하는 전략적 던전 탐험이다.

그리고 다양한 직업을 가진 유저와 협력할 수 있는 파티 플레이, 배틀로얄의 생존과 탈출의 융합시켜 게임성을 세션 플레이 위주로 구성하게 하는 핵심 요소인 자기장(다크스웜)과 탈출 포탈이다. 그 결과물이 오는 16일 지스타 2023에서 만나게 될 ‘다크앤다커 모바일’이다.

이에 크래프톤 본사에서 지스타 현장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다크앤다커 모바일’을 먼저 플레이해봤다. 지스타 빌드는 클래스 5종과 던전 2종을 즐길 수 있다. 클래스는 파이터와 클레릭, 바바리안, 로그, 레인저 등 전형적인 RPG에서 볼 수 있는 클래스다. 위저드도 있지만 이번 체험 버전에서는 즐길 수 없다.

그리고 캐릭터 생성과 메인 로비, 상점과 보관함, 랭킹이 가능하다. 메뉴에는 거래소가 있지만 아직 이용할 수 없다.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은 헤어 5종과 얼굴 5종 중 선택할 수 있다. 상점에는 나무꾼과 갑옷상인, 가죽세공인, 재단사, 무기제작자, 연금술사가 있어 원하는 물품을 구매할 수 있다.

멀티플레이 던전에는 최대 9명의 유저가 함께 들어갈 수 있다. ‘배틀그라운드’처럼 대기방에서 어느 정도 기다리다가, 인원이 차면 던전에 입장한다. 기본 행동으로는 공격, 점프, 무릎꿇기, 스킬, 그리고 앉아서 체력 회복하기 등이 있다. 물약을 먹어 체력을 회복할 수도 있는데, 1개에 150코인으로 비싼 편이다. 원할 때 탈출할 수 있는 탈출 석판은 5,000코인에 팔고 있다.

던전은 하나의 층이 아니라 여러 층으로 되어 있어 입체적으로 구성됐다. 그래서 계단으로 층을 올라갈 수도 있지만, 엘리베이터를 조작해 올라갈 수도 있다. 던전에서는 보물상자, 그리고 해치운 적에게서 아이템을 파밍할 수 있고, 점점 강해질 수 있다. 

획득은 반드시 그 아이템을 조준점으로 바라봐야 할 수 있었다. 함정은 자신과 적 모두에게 피해를 주며, 보물상자를 위장한 함정도 있었다. 무기 슬롯은 2개가 있어 2가지 형태의 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

적의 타게팅은 접근하게 되면 자동으로 해준다. 완전 자동은 아니며 어느 정도 접근하면 적에게 조준점이 달라붙게 된다. 모바일이라 편의성을 더 준 느낌이다. 

조준점은 활의 경우 쏘는 지점을 보여주며, 칼의 경우 평소에는 중앙 표시지만 공격을 할 땐 휘두르는 라인으로 바뀐다. 헤드샷을 하면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조작은 왼손으로 이동, 오른손으로 시점 및 공격 조작을 할 수 있는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처럼 3핑거 세팅을 통해 더 편하게 할 수도 있었다.

소리를 잘 들을 수 있는 PC와 달리 모바일 환경에서 즐기는 만큼, 쉽게 유저를 파악하도록 발자국 시스템을 도입한 것이 눈에 띄었다. 이를 통해 다른 유저가 지나간 흔적을 찾아 추적할 수 있다. 시간이 지나 다음 라운드가 되면 자기장(다크스웜)으로 인해 플레이 공간이 점점 축소된다.

게임 플레이를 하다가 포탈 소환 석판을 발견하고, 포탈을 소환해 탈출하면 해당 라운드는 클리어하게 되며, 랭크 점수가 오른다. 포탈은 꼭 던전의 중앙에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여러 장소를 둘러봐야 한다. 

탈출하면 당연히 가지고 있는 아이템을 창고에 보관하거나 상인에게 팔고 다른 아이템을 살 수 있고, 죽게 되면 가지고 있던 모든 것들을 잃게 된다. 탈출에 성공하거나 실패하면 관전도 가능하고, 바로 나가 다른 게임에 참여할 수도 있다.

실제로 해본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원작에서 보여준 던전의 음침한 느낌과 플레이의 쫄깃함이 여러 모로 잘 구현된 느낌이었다. 또한 모바일 플랫폼에 맞게 편의 기능이 새로 도입됐다. 재미는 보장된 장르인 만큼, 정식 출시 때는 얼마나 완성도를 높일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