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지스타 2023 개막, 역대 최대 규모로 관람객 맞이한다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23’이 개막하며 4일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올해는 총 42개국 1,037개사가 3,328부스로 참여해 전년의 2,947부스 대비 12.9%가 확대됐다. 또한 최대 규모 기록이었던 2019년의 3,208부스를 넘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벡스코 전체 행사장을 전시 목적으로 꾸미면서 규모가 더 커졌다. 양쪽 전시장과 컨벤션홀 등 내부는 물론, 외부 광장과 주차장까지 전시 면적을 확대했다. 

BTC관으로 꾸며지는 제1전시장에는 위메이드, 엔씨소프트, 넷마블, 스마일게이트RPG, 크래프톤, 에픽게임즈 등이 참가하며, 제2전시장 1층에는 웹젠, 뉴노멀소프트, 그라비티, 파우게임즈, 빅게임스튜디오, 하이퍼그리프, 쿠로게임즈, 슈에이샤게임즈 등이 참여해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또한 제1전시장 앞에는 위메이드, 웹젠, 하오플레이, 세가퍼블리싱코리아, 하이브로 등이 자리잡았고, 야외주차장에는 반다이남코엔터테인먼트코리아의 야외 전시 부스가 구성되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이벤트와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벡스코에는 행사장에 입장하려는 관람객들의 줄이 이어졌다. 가장 먼저 온 관람객은 전날 오후 1시부터 줄을 섰다며 관람에 대한 강한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16일 오전에 열린 개막식에는 윤양수 문체부 국장,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구현범 엔씨소프트 부사장,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권영식 넷마블 대표, 스마일게이트RPG 지원길 대표,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김규철 게임물관리위원장, 김경일 게임문화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해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하며 전시장을 돌아봤다.

BTB관은 벡스코 제2전시장 3층에서 진행되며, 작년의 847부스보다 확대된 896부스 규모로 구성됐다. 여기에는 위메이드,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카카오게임즈, 펄어비스, 그라비티, 넷텐션, NHN, 드래곤플라이, 플레이위드 등 다수의 기업이 참여했다. 

이와 함께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포함해 총 42개국 896개 업체가 라이브 비즈 매칭에 참여해 비즈니스 활동을 펼친다. 개최 기간동안 추가되는 현장 등록 수에 따라 참가기업의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지스타의 핵심 부대행사로 자리 잡은 G-CON 2023도 16일부터 17일까지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다. 올해 최고의 작품으로 평가되는 다양한 게임의 디렉터는 물론, 게임산업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는 AI, 만화 등 다양한 영역의 주제 구성을 통해 청중의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여기에 더해 인디 게임 업계의 실질적인 지원 환경 구축을 목적으로 지스타 인디 쇼케이스가 확대 운영되며, 지스타 서브컬쳐 게임 페스티벌은 컨벤션홀 3층과 야외에서 개최된다. 페스티벌 전용 무대를 활용해 토크쇼 및 퍼포먼스 등의 특집 프로그램과 이벤트가 상시로 운영되며, 굿즈 마켓 및 전시존도 함께 구성된다.

그리고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FC PRO 페스티벌’이 진행된다. 글로벌 단위로 인플루언서 및 일반 유저가 함께하는 대회를 새롭게 실시하며, 글로벌 국가대항전을 도입해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벡스코 이외에도 부산 주요 지역을 활용한 특별 이벤트가 준비된다. 지스타 2023 메인 스폰서인 위메이드는 18일 저녁 8시부터  해운대 광장과 해수욕장 일대에서 라이팅 드론쇼 & 불꽃 피날레를 진행하는 ‘위메이드 페스티브 나이트’를 진행한다. 

그리고 부산e스포츠경기장에서는 ‘지스타컵 파이터즈 스피릿 2023’이 18일부터 19일까지 5개 종목의 종합 격투게임 대회로 진행된다. 항저우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관우 선수를 포함하여 국내외 유명 격투게임 프로게이머들이 다수 출전하여 뜨거운 명승부와 다양한 현장 이벤트가 펼쳐질 예정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