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카드&포토
[현장] 고척 스카이돔을 물들인 e스포츠, 롤드컵 결승 현장 스케치

고척 스카이돔이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로 물들었다.

19일, 라이엇게임즈가 연 2023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이 개막을 앞뒀다. LCK 소속 T1과 LPL 소속 웨이보 게이밍(이하 WBG)이 출전해 우승컵을 두고 마지막 대결을 벌인다.

‘리그오브레전드’의 한 해를 마무리하는 대결인 만큼 유저들의 관심도 뜨겁다. 경기가 시작되기 2시간 전부터 고척돔 인근은 e스포츠 팬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이들은 라이엇게임즈가 준비한 굿즈 스토어에서 기념품을 사거나, 고척돔을 배경으로 사진을 남기는 데 열중했다. 

T1과 WBG의 선전을 바라는 팀들은 경기장 밖에서 응원전을 펼쳤다. 외부에 마련된 치어풀 작성존에는 종이가 떨어지는 헤프닝이 벌어졌다.

게임 축제에 빠지지 않는 코스튬 플레이어(이하 코스프레)도 쉽게 만날 수 있었다. 아리, 아지르, 레오나 등 인기 챔피언으로 변신한 코스프레 참가자는 관람객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분위기를 달궜다.

경기장 내부에도 일찍 입장을 마친 관람객들이 경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라이엇게임즈에 따르면 결승전 현장 좌석 1만 8천석은 지난 8월, 예매 시작 10분 만에 매진됐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