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최신소식
스마일게이트, 'CFS 2023 그랜드 파이널' 4강 소식

■ CFS 2023, ‘청두 AG’ 승자 결승서 3대0으로 바이샤 격파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가 9일, 중국 청두 가오신 체육센터에서 개최한 ‘CFS 2023 그랜드 파이널’ 4강 승자전에서 중국 프로리그인 CFPL을 정복한 AG가 영혼의 라이벌 바이샤를 세트스코어 3대0으로 꺾고 결승전에 선착했다.

서브 베이스 맵에서 시작된 1세트, AG는 전반전 공격 진영에서 시작했다. AG는 바이샤의 수비 전략을 훤히 꿰뚫어 보며 매 라운드 폭탄 설치 장소까지 유연하게 침투했다. 바이샤가 길목을 지키고 있어도 ‘Even’ 정펑페이, ‘ZY’ 장예, ‘ZQ’ 장치안 등 공격수들이 절정의 샷감을 선보였다.

<사진> 청두 AG

AG는 내리 6라운드까지 포인트를 따냈고, 보이셔는 급히 타임아웃을 부를 수밖에 없었다. 타임아웃 이후 바이샤가 2개 라운드를 따냈지만, 전반 마지막 라운드에서 다시 한번 AG의 정펑페이가 멀티킬을 기록했고, 7대2 AG가 유리한 상황에서 전반이 끝났다.  AG는 수비 진영에서도 바이샤가 ‘올인’ 전략을 펼친 2라운드를 제외한 1, 3, 4 라운드를 따내며 10대3 압도적인 스코어로 1세트를 따냈다.

<사진> 청두 AG

2세트 맵은 앙카라. 약 55% 승률로 공격이 유리한 평가를 받는 맵이다. AG는 수비로 시작한 전반전에서 바이샤와 일진일퇴를 반복했다. 정펑페이와 장치안이 맹활약하며 전반전 5대4으로 한 포인트를 앞서며 1세트의 좋았던 분위기를 계속 이어갔다. 후반 공격으로 진영을 바꾼 AG는 공격이 유리한 만큼 제 실력을 마음껏 선보였다. 내리 4개 라운드를 따내며 세트스코어를 만들었고, 이후 한 차례 바이샤의 반격에 1포인트를 내준 뒤 재차 포인트를 따내며 결승 진출까지 한 발만 남겨뒀다.

AG는 3세트 들어 더욱 완성도 높은 전략, 전술을 펼쳤다. 이번 세트는 항구에서 펼쳐졌고, AG는 전술상 우위를 점하는 수비 진영에서 시작했다. 전반 첫 라운드는 바이샤의 몫이었다. AG를 상대로 자신의 역할은 충분히 하고 있었던 ‘Xxiao’ 정치가 스나이핑으로 2킬, 권총으로 1킬을 달성한 것. 하지만 바로 전열을 정비한 AG는 이후 내리 7개 라운드를 따내며 전반을 7대2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AG는 2개 라운드를 따내며 일찌감치 게임포인트를 달성했다. 하지만 저력의 바이샤도 가만히 물러서지 않았다. 위기 상황에서 ‘N9’ 왕하오 등이 힘을 내 9대6까지 따라잡았다. 운명의 7라운드, AG는 스나이퍼 ‘Doo’ 멍쿤이 A사이트 진출로를 천천히 압박하는 사이 다른 공격수들이 C4 설치에 성공했고, 이를 막기 위해 들어오는 바이샤의 잔병들을 격파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날 승리로 결승 티켓을 거머쥔 AG는 3년 연속 CFS 결승전에 오르며 명실공히 크로스파이어 최강팀의 위용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 반면 지난해 우승팀인 바이샤는 최종전으로 밀리며 빈시트 게이밍과 랭킹 e스포츠의 경기 승자와 최종 진출을 다투게 됐다.


■ CFS 10주년, 中 결승전 한 자리 확보

중국 청두 가오신 체육센터에서 진행되고 있는 ‘CFS 2023 그랜드 파이널’ 4강 첫날 경기 결과 중국 대표 두 팀이 승자조에 오르며 결승전 한 자리를 확보했다. 반면 빈시트 게이밍과 랭킹 e스포츠는 패자조로 떨어지며 탈락 위기에 처하게 됐다.

<사진> 스마일게이트, 'CFS 2023' 메인 스테이지

준결승 1경기에서 바이샤는 이번 대회에서 보여주고 있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다시 한번 선보이며 3대0으로 빈시트 게이밍을 꺾어 경기장을 찾은 중국 팬들에게 큰 선물을 안겨줬다. 멕시코 맵에서 진행된 1세트에서 바이샤는 수비 진영에서 시작해 초반 7개 라운드에서 6라운드를 따내며 기세를 올렸다. 빈시트는 전반 후반부에 득점을 몰아치며 6대3, 바이샤의 우위로 전반이 끝났다. 진영이 바뀐 후반전, 바이샤는 빈시트의 탄탄한 수비를 뚫지 못하고 고전했다. 어느새 6대5까지 따라 잡힌 위기 상황에서 ‘Baby’ 쑹홍치가 세이브에 성공하며 격차를 벌렸고 이후 10대6으로 승리를 따냈다.

2세트 컴파운드에서 바이샤는 공격 진영으로 시작했다. 첫 라운드를 따낸 뒤 내리 2개 라운드를 내주며 역전을 당한 상황에서 팀 전열을 정비해 이후 전반 모든 라운드를 따내며 7대2를 기록했다. 이때 바이샤는 장기인 ‘2 스나이퍼’ 전략을 선보였다. 빈시트 게이밍의 진출로를 초반부터 차단하고 두 라운드를 따냈고, 잠시 주춤하며 4개 라운드를 내줬으나 10대6으로 세트를 마쳤다.

3세트 항구 맵은 ‘Xxiao’ 정치의 독무대나 다름없었다. 정치는 정교한 스나이핑으로 빈시트의 공격을 기본 ‘더블킬’로 제압하며 팀을 이끌었고, 전반전을 7대2로 마무리했다. 후반전은 빈시트가 전의를 상실해 바이샤가 손쉽게 3개 라운드를 따내며 승자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정치는 3세트 활약을 바탕으로 게임 MVP로 선정됐다.

준결승 2경기는 중국 최강으로 불리는 ‘AG’가 랭킹 e스포츠에게 한 수 위의 기량을 선보였다. 랭킹 e스포츠는 8강에서 중국 팀 ‘엑스락(XROCK)’을 꺾으며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을 일으켰던 팀이다.

<사진> 중국 바이샤 게이밍

AG는 1세트 맵인 블랙 위도우에서 공격 진영으로 시작했다. 팀의 리더인 ‘EVEN’ 정펑페이가 2개 라운드에서 6킬을 기록하며 확실히 기선제압에 성공했고, 이후 내리 7개 라운드를 따냈다. AG는 이후 한 라운드씩 주고받은 뒤 8대1의 상황에서 후반에 돌입했다. 랭킹 e스포츠가 전열을 가다듬고 맹렬히 공격했으나, AG는 전반전에 따낸 포인트의 우위를 지키며 차분이 2개 라운드를 더하며 1세트를 마쳤다.

2세트 앙카라는 AG가 수비로 시작했다. 공격 루트가 다양해 선공이 유리한 곳으로 경기 초반에는 랭킹 e스포츠가 4대2로 앞서기도 했다. 하지만 노련한 AG는 6라운드만에 랭킹 e스포츠의 전략을 간파했다. 이후 경기 양상은 AG로 급격히 기울었고, 내리 8개 라운드를 따내며 10대4로 한 발 더 승리에 다가섰다.

마지막 3세트는 실력에 더해 기세까지 앞서며 AG가 전반전에만 7대2를 기록하며 랭킹 e스포츠를 압도했다. AG 선수 어느 누구 한 명 부족함 없는 활약을 펼쳤다. 후반전에서 수비 진영임에도 AG는 최선의 방어는 공격이라는 듯 상대 진영 바로 앞까지 수비선을 올렸고, 4개 라운드 만에 3 포인트를 더하며 승자전 진출을 확정 지었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