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최신소식
스마일게이트, 'CFS 2023' 우승팀은 중국 '바이샤 게이밍'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가 10일(현지시간) 중국 청두 가오신 체육센터에서 개최된 ‘CFS 2023 그랜드 파이널’의 최종 결승전의 주인공은 중국의 ‘바이샤 게이밍’이었다. ‘영혼의 라이벌’ AG를 상대로 3대1의 세트스코어를 기록하며 우승, 대회 2연속 우승의 금자탑을 이뤘다.

1세트 ‘서브베이스’는 청두 AG의 ‘Doo’ 멍쿤의 독무대였다. 첫번째 CFS 결승 무대임에도 불구하고 멍쿤은 조금도 긴장한 내색 없이 진격해 오는 바이샤의 공격수들을 차례로 저격했다. 특히 3대2로 팽팽한 상황에서 A사이트로 비집고 들어가던 AG 라이플 맨들이 ‘N9’ 왕하오에게 3명이나 킬을 당했지만, 멍쿤은 홀로 남아 2명의 잔여 병력을 제압하고 포인트를 따냈다. 멍쿤은 이번 세트에서 멀티 킬 8회, 총 20킬, K/D(킬/데스 비율) 4.0 등을 기록하며 최고의 실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CFS 결승 무대에서 ‘앙카라’ 맵은 바이샤의 주무대였다. 바이샤는 지난 2년간 모두 승리했던 맵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하며 세트스코어를 1대1 원점으로 되돌렸다. 특히, 바이샤의 최고 스타 ‘N9’ 왕하오는 17킬, K/D 2.83을 기록하고 1세트 멍쿤 활약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쳤다. 왕하오 외에도 ‘Baby’ 쏭홍치와 ‘577’ 첸진웨이가 결정적인 장면을 수차례 연출하며 힘을 보탰다. 바이샤는 단 2개 라운드만을 내주고 10대2 압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3세트 ‘항구’는 이번 대회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됐던 맵이다. 스나이퍼가 거점을 잡기 좋은 지형으로 수비가 유리한 곳. 하지만 수비로 시작한 AG는 왕하오와 ‘CZY’ 첸지양의 한 템포 빠른 공격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바이샤는 1대4로 뒤지던 상황에서 내리 3개 라운드를 따내며 분위기를 반전시켰고, 전반전을 4대5로 마쳤다. 후반전 수비 진영에서는 맵의 장점을 십분 활용했다. AG의 진입로를 원천 봉쇄하며 후반전 시작과 함께 3개 라운드, 그리고 한 점만 뺏기도 다시 3개 라운드를 따내며 10대6으 역전승을 거뒀다.

3세트가 종료된 뒤, 7시 50분경 중계석을 비추던 카메라가 경기장 외부로 화면이 바뀌었다. 청두 상공을 지나는 퍄오총(무당벌레) 1호 위성을 보기 위해서였고, 가 “CFS 그랜드 파이널”이라는 메시지를 모르스 부호로 알리고 지나갔다.

4세트 블랙 위도우에서 바이샤 게이밍은 초반 불리하게 시작했다.  AG 장치안이 B사이트를 완벽히 틀어 막아 좀처럼 공격 활로를 찾지 못한 것. 1대4로 몰리자 바이샤는 타임아웃을 불러 전략을 수정할 수밖에 없었다. 이후 경기 양상이 드라마틱하게 바뀌었다. 바이샤의 공격이 빛을 발하기 시작했고 ‘Xxiao’ 정치가 홀로 남은 8라운드에서 2킬 세이브에 성공하기도 했다. 내리 4개 라운드를 따내며 5대4 역전에 성공했다.

바이샤는 후반전에서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펼쳤다. 정치, 첸진웨이, 쏭홍치 등 거의 모든 선수들이 결정적인 세이브를 따냈다. 9대8로 앞선 상황 마지막 18라운드, 바이샤는 A사이트로 ‘올인’ 전략을 펼친 AG 선수들을 압살하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번 우승으로 바이샤는 지난해에 이어 2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현존 최강 팀으로 우뚝 섰고, 결승전 MVP로 선정된 왕하오는 2017, 2018년 연속 우승에 이어 2022, 2023년도 연속 우승을 기록하며, CFS 역대 최다 우승 기록도 차지했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