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현장] 완벽 운영 T1, 한화생명 2:0으로 꺾고 시즌 3승 달성!

T1이 좋은 경기력을 바탕으로 연승 중인 한화 생명을 꺾고 시즌 3승을 달성했다.

28일, 라이엇 게임즈가 개최한 2024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2주차 한화생명과 T1의 경기가 진행됐다. T1이 1세트와 2세트 모두 선수들의 뛰어난 경기력과 운영을 앞세워 2:0으로 승리를 거두고 승리를 챙겼다. 

경기는 시작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개막전은 패배했지만 뒤늦게 발동 걸린 좋은 경기력으로 상승세를 탄 T1과 시즌 세 경기 모두 2:0 승리를 따내면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 한화생명이 만났기 때문이다. 이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팀은 최상위권으로 올라갈 수 있었기에 시작부터 긴장감이 감돌았다.

<사진> 승리를 가져간 T1

1세트는 T1이 가져갔다. T1은 초반부터 바텀에서 투 원딜을 바탕으로 강한 압박으로 이득을 따냈다. 여기에 미드에서 추가 점수와 녹턴으로 나선 오너가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주며 오브젝트 컨트롤로 멀리 달아났다. 한화생명은 원딜 바이퍼의 자야로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 나섰지만 쉽지 않았다. 결국 이어진 후반부 전투에서 제우스가 활약하며 경기는 T1에게 넘어갔다.

이어진 2세트에서도 T1은 물오른 경기력을 보여줬다. 초반부터 제우스와 오너가 적 정글을 공략하며 유리하게 시작했다. 이어서 탑과 미드에서 연달아 킬을 올리면서 앞선 세트와 마찬가지로 T1은 초반 주도권을 가져왔다. 한화생명은 불리한 경기 속에서도 CS를 확보하며 최선을 다했다.

T1은 모든 오브젝트를 가져가며 정석적인 운영으로 밀고 나아갔다. 이번에도 제우스는 요네로 나서 두 판 연속 활약하며 유리함을 이끌었다. 한화생명은 드래곤 공략과 전투로 역전을 노렸지만 이마저도 막히면서 쉽지 않은 경기를 이어갔다. T1은 드래곤 스틸 등 기세를 이어 전투에서도 큰 승리를 따내며 결국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지었다.

한화생명과의 경기를 2:0으로 끝낸 T1은 1패 뒤 3연승을 달리며 좋은 기세를 보여줬다. 또한 작년 롤드컵 이후에도 여전히 강력한 선수들의 실력을 입증했다. 반면 한화생명은 3연승 뒤 1패를 당해 기세가 꺾이고 말았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