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연승 끊긴 젠지, T1과 한화생명에겐 절호의 찬스?

연승 가도를 달리고 있었던 젠지가 암초를 만났다. 14일 KT롤스터에게 덜미를 잡히며 첫 패배를 기록하고 말았다.

14일 저녁 라이엇 게임즈가 개최한 2024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4주차 젠지 vs KT롤스터 경기에서 KT롤스터가 2:0 승리를 가져갔다. 당초 경기는 젠지의 우세로 점쳐졌지만 KT롤스터는 뛰어난 경기력을 발휘했다.

두 팀의 경기는 1세트 초반만해도 젠지가 앞서 나갔다. KT롤스터 선수들의 실수와 운영적인 부분들이 겹치면서 불리하게 시작했지만 뒷심을 발휘하며 젠지를 잡아내는데 성공했다. 이전 경기에서도 젠지는 한 경기를 내주더라도 남은 두 경기를 잡아내며 승리를 가져왔기에 소극적인 플레이는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상승세를 탄 KT롤스터는 달랐다. 또 다시 바텀 챔피언으로 세나-노틸러스를 꺼내 들었고 CS를 확보한 베릴의 노틸러스가 게임을 주도하기 시작했다. 젠지는 예상치 못한 노틸러스의 과감한 플레이에 휘둘리며 오히려 킬을 내줬고 결국 경기마저 내주면서 첫 패배를 기록했다.

젠지는 이번 패배로 2024 LCK 스프링 첫 패배를 당했다. T1과의 경기에서도, 디플러스 기아와의 경기에서도 뒷심을 발휘하며 2:1 승리를 사수한 젠지였지만 KT롤스터에게 완패한 것이다. 반면 KT롤스터는 이번 승리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사진> T1 (제공-LCK)

젠지의 연승 좌절에 T1과 한화생명이 기회를 잡았다. 각각 5승 1패로 이전까지 2위권에 머물러 있었지만 15일 경기 결과에 따라 리그 선두로 올라설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특히 젠지의 세트 득실차보다 T1과 한화생명의 득실차가 더 유리하기에 승리를 거둘 경우 순위가 뒤집힐 수 있다. 

페이커를 중심으로 한 T1은 디플러스 기아를 상대한다. 디플러스 기아는 리그 초반까지 강팀으로 분류되며 이번 시즌 상위권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부진을 이어가며 2승 4패로 하위권을 기록 중이다.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지만 경기는 T1의 우세가 점쳐지고 있다.

T1은 개막전 젠지 패배 후 5연승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롤드컵 우승, 스토브리그, 해외 이벤트 리그 등 다양한 외부 일정을 소화하며 리그 준비에 시간이 없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다시금 팀워크가 올라오면서 과거의 T1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다. 특히 미드 페이커와 탑 제우스의 경기력이 예사롭지 않아 이날 디플러스 기아전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 한화생명 (제공-LCK)

한화생명은 이번 시즌 한 번도 승리를 거두지 못한 브리온을 상대로 경기를 나선다. 비록 T1에게 패배를 기록했지만 나머지 팀들과의 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따내며 높은 순위권을 유지하는데 성공했고, 브리온을 희생양 삼아 상승세를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한화생명은 이후 경기로 젠지전을 앞두고 있어 기세를 유지하기 위한 브리온전의 승리가 필요하다. 만약 브리온과 젠지 모두를 잡아낸다면 한화생명은 T1과 함께 확고한 2강 체제를 만들 수 있는 기회다. 브리온도 1승을 기록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해올 것으로 보이지만 전력상 한화생명이 우위에 있다는 평가다.

여기에 상승세를 탄 KT롤스터와 점차 경기력을 회복하고 있는 피어엑스 등이 합류한다면 2024 LCK 스프링의 상위권은 더 복잡한 경쟁을 이어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과연 혼전 양상 속에서 승리를 챙기고 마지막에 남을 팀은 어떤 팀이 될지 관심과 기대가 모이고 있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