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크래프톤, 구자라트 주 정부와 함께 인도 게임산업 발전 나서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이 인도 구자라트 주 정부와 e스포츠 및 게임 생태계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인도 구자라트 주는 외국인 직접 투자(FDI, Foreign Direct Investment) 유치의 허브도시로서, 게임과 이스포츠 산업의 중심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은 구자라트 주의 빠른 경제 성장과 디지털 인프라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바탕으로, 인도 게임 산업의 발전을 가속화하려는 크래프톤의 목표와 부합한다.

이와 관련해 크래프톤 인도 법인 손현일 대표는 “구자라트 주는 작년 12월 역대 가장 큰 규모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이하 BGMI) e스포츠 이벤트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BMPS)’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게임 및 e스포츠 산업의 중심지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손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인재 개발, 인프라 개선, 커뮤니티 참여 등을 통해 인도 내 게임 개발 및 e스포츠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BGMI'에 대한 인도 팬들의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e스포츠 및 생태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자라트 주 정부 스포츠/청소년 및 문화활동부 장관 하르쉬 상가비(Hasrh Sanghavi)는 “이번 파트너십은 구자라트 주를 e스포츠의 중심지로 변모시키려는 시도에 더욱 힘을 실어줄 것”이라며, “청년 및 e스포츠 커뮤니티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자라트 주 정부 스포츠/청소년 및 문화활동부 장관 하르쉬 상가비(왼쪽에서 2번째)와 크래프톤 손현일 인도 법인 대표(왼쪽에서 3번째)

크래프톤은 2021년부터 e스포츠 기업,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등 인도의 디지털 생태계 성장을 위해 투자를 이어왔다. 더불어 다른 회사와 협업해 인도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크래프톤은 알케미스트 게임즈와 함께 인도를 테마로 하는 모바일 게임 '가루다 사가(Garuda Saga)'를, 데브시스터즈와 함께 '쿠키런'을 인도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크래프톤의 김창한 대표는 지난 2월 8일 열린 2023년 4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크래프톤이 전략적으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인도 시장에서 'BGMI'가 성공적으로 재런칭했고, 재출시 이후 트래픽과 매출 모두 전고점을 경신했다. 특히 2023년 12월 'BGMI' 매출은 역대 최대 월 매출을 기록하며 향후 인도 시장의 성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인도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인도에서 크래프톤의 영향력은 나날이 커질 전망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