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현장] 결승 진출전 나서는 페이커, "11번째 우승이 목표, 경기 준비 문제없다"

한화생명과 LCK 스프링 결승 진출전에서 맞대결을 펼칠, T1 페이커 이상혁이 만반의 준비로 승리를 가져갈 뜻을 내비쳤다.

9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 라이엇 게임즈 주관으로 2024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 미디어데이가 진행됐다. 미디어데이 현장에는 결승전에 선착한 젠지와 결승 진출전에서 맞대결을 진행할 한화생명, T1의 감독 및 주요 선수진이 참석했다.

현장에서 각 팀 선수와 감독들은 필승을 다짐했다. 특히 한화생명과 T1은 지난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한화생명이 3:0 완승을 가져갔지만, 서로 방심하지 않고 충분한 준비를 바탕으로 훌륭한 경기를 펼칠 것을 내비쳤다.

페이커 이상혁은 한화생명과의 리턴 매치를 앞둔 소감에 대해 "지난 경기에서는 패배했지만, 더 많은 준비를 해서 좋은 경기력으로 나서겠다"며 "준비를 많이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T1은 현재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플레이오프 2라운드 패배 후 김정균 감독과 페이커 이상혁은 준비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으며, 개인 연습이 불가능한 연습 환경으로 인해 어려운 과정들을 겪고 있음을 전하기도 했다.

미디어데이에서도 디도스 공격과 관련된 질문이 나왔고, 이에 대해 페이커는 "그 동안 디도스 공격에 대해 피해를 많이 봤다. 하지만 최근에는 크게 지장이 없었다"며 "불편한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경기전까지 남은 시간 준비를 더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T1이 한화생명을 꺾고 LCK 결승전에 나서게 되면 5월 진행될 MSI 진출권까지 얻을 수 있다. 관련해 페이커 이상혁은 "MSI에서 한국팀이 우승 못한지 오래 됐는데 한다면 좋을 것 같다. 마침 김정균 감독님과 함께 하게 됐는데, MSI에도 진출해서 좋은 성적 낸다면 뜻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그는 "MSI까지 올라가서 좋은 경기를 펼치면 좋겠지만, 지금 당장은 다가오는 한화생명전에 집중하고 있다. 아직 이후의 일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우리의 경기력을 더 끌어올리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마지막으로 "올해 팀 상황이 우여곡절을 겪으며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지 못했는데, 남은 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11번째 우승이 목표다. 팬들에게도 즐거움을 안겨드리겠다"고 말하며 미디어데이를 마쳤다.

한편, 한화생명과 T1은 오는 13일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LCK 스프링 결승 진출전을 진행한다. 승리팀은 다음날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LCK 스프링 결승전에 오르게 되며 MSI 진출권까지 획득한다. 이후 젠지와의 결승 대결을 통해 LCK 스프링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