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현장] 완벽 운영 T1, 한화생명에게 복수 성공하며, 결승 진출!

T1이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당한 패배의 복수에 성공하며 한화생명을 3:1로 꺾었다. 이로써 T1은 LCK 결승전에 올라선 동시에 MSI 진출권을 획득했다.

13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라이엇 게임즈가 개최한 2024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 진출전 경기가 열렸다. 한화생명과 T1이 맞대결을 펼쳤으며, 세트를 주고 받으면서 쉽지 않은 승부가 이어졌다.

1세트부터 두 팀은 난타전을 펼쳤다. 역전에 재역전을 주고 받는 등 쉽지 않은 승부를 이어 나갔다. 초반은 한화생명이 전략적으로 라인 스왑을 이어가 T1의 탑 트위스티드 페이트를 괴롭혔다. 하지만 T1은 바텀 중심의 운영으로 역전을 만들었다.

한타에서 대패하고, 주요 오브젝트까지 빼앗긴 한화생명이었지만, T1 선수들을 하나씩 끊으면서 재역전의 기회를 노렸다. 그리고 바이퍼의 바루스가 결국 기회를 잡아내 결국 유리한 구도를 만들어 재역전을 만들었다. 그렇게 1세트는 한화생명이 먼저 가져갔다.

한화생명의 기세는 2세트에서도 이어졌다. 하지만 T1의 대처가 한 수 위였다. T1은 렉사이를 상대로 자크를 꺼내 경기 주도권을 가져오는 저력을 발휘했다. 특히 밀리는 경기에서 운영으로 역전을 만들어 한화생명을 압박했고, 결국 2세트를 승리해 1:1을 만들었다.

동점 상황에서 맞대결을 펼친 3세트는 힘대힘 대결을 예고했다. 앞선 경기들과는 달리 킬이 쉽게 나오지 않았다. 라인전 이후 본격적인 대결이 펼쳐지면서 난타전이 펼쳐졌다. 드래곤 스택도 나눠 가졌고, 킬도 주고 받으면서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한화생명은 바이퍼의 징크스 위주의 경기를 펼치면서 주도권을 가져오려는 움직임을 보여줬다. 하지만 T1은 그점을 놓치지 않고 집요하게 징크스를 공략하면서 점수를 쌓았다. 또한 유리한 구도를 만들면서 상대 전략을 강제했고, 그대로 경기를 가져가며 2:1 세트 역전을 만들었다.

T1은 1세트부터 3세트까지 압도적인 운영 능력을 보여줬다. 모든 경기에서 1만 골드 가까운 차이를 보여주며 달라진 경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이전 경기처럼 무력하게 경기를 내주지 않고, 어떻게든 경기를 끌어가면서 주도권을 가져오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이어진 4세트. 매치 포인트를 앞둔 T1의 기세가 초반부터 좋았다. 특히 다시 탑 베인을 꺼내면서 밴픽 단계부터 주도권을 가져갔다. 한화생명은 녹턴 중심의 운영과 킬에 집중하며, 팽팽한 경기를 만들었다. 이후 미드 아지르와 원딜 제리 중심의 경기를 풀어나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T1은 강했다. 끌려다니지 않고 바론을 공략하며 전투 위주로 경기를 풀어갔다. 제우스는 베인으로 큰 성장을 이어가면서 승리를 주도했다. 한화생명은 아쉽게 결승 문턱에서 T1에게 경기를 내줬다.

결국 3:1 승리를 거둔 T1은 다시 한번 결승 진출에 성공하며, 젠지가 기다리고 있는 LCK 결승전에 올라섰다. 이와 함께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진출권 역시 확보해 국제전에서 또 다른 트로피를 노릴 수 있게 됐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