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현장] 우승 차지한 젠지, "MSI에서도 좋은 성적 가져가겠다"

젠지가 T1을 3:2로 격파하고 '2024 LCK 스프링'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4일, 라이엇 게임즈가 주관한 '2024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 경기가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렸다. 젠지와 T1이 맞대결을 펼쳤으며 세트를 주고 받은 끝에 젠지가 승리를 가져갔다.

젠지는 이번 우승으로 4연속 LCK 우승이라는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또한 다음달에 진행될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 1번 시드로 올라서며 또 다른 우승을 위한 여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다음은 2024 LCK 스프링 우승팀 젠지 선수들과 진행된 질의 응답을 정리한 것이다.

Q : 우승을 달성한 소감은

김정수 감독 : 접전 끝에 우승해서 기분 좋다. 행복하다. MSI 가서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해외팀 메타 파악해서 좋은 성적 가져가겠다.

리헨즈 손시우 : 이겨서 다행이다. 앞으로 남은 경기가 있어서 메타 파악 빨리해서 경기력 끌어 올리도록 하겠다.
페이즈 김수환 : 국제전에서는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쵸비 정지훈 : 5세트에서 이겨서 좋다. 꽉찬 승리라서 쉽지 않았다. MSI에서는 메타 파악 잘해서 경기 준비 잘 하도록 하겠다.

캐니언 김건부 : 2년 반만에 결승에 올랐는데 우승해서 좋다. 컨티션 관리 잘하면 MSI에서도 좋은 성적 가져갈 수 있을 것 같다.

기인 김기인 : 긴 프로 생활 끝에 우승하게 됐다. 처음이 어렵다고 생각한다. 이어진 국제전에서도 우승을 노리겠다.

Q : 미디어 데이에서 나름의 챔피언 티어가 있다고 했는데, 애니와 카직스였는지

김정수 감독 : 카직스는 캐니언 선수가 신짜오 상대로 좋다고 해서 경기 중 뽑았다. 애니는 룰루가 밴 상태에서 좋다고 봤다. 티어 정리는 전문가들의 경기 분석을 보고 다른 생각이 있었고, 우리는 원하는 챔프를 그대로 하는게 맞다고 봐서 그렇게 진행했다. 

Q : 결승에서 어떻게 마인드 컨트롤 했는지, 리헨즈는 애니를 두 번 골랐는데

리헨즈 손시우 : 한화전에는 부족했고 마인드도 어려웠다. 결승에서는 더 과감히 진행했다. 애니를 해야겠다고 해서 두 번 하게 됐는데, 다행히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

Q : 캐니언 선수는 2021년 서머 이후 5시즌만에 결승에 올라 우승했다. 원동력이 있다면

캐니언 김건부 : 오랜만에 우승하게 되어서 좋다. 원동력은 지면 분해하는 스타일이라서 누구보다 안밀리고 싶다는 열망이 있었던게 계기가 된 것 같다.

Q : 기인 선수는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들었는데

기인 김기인 : 가벼운 목감기였다. 몸에 열이 있는 것을 제외하면 엄청 영향이 있지 않았다. 집중 잘해서 잘 풀린것 같다.

Q : 아프리카 시절 독기가 있는 선수라고 했는데 그 기간 동안

김기인 : 데뷔하고 금새 결승에 올랐는데 기회가 금새올 것같았는데 잘 안왔다. 이번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

Q : 페이즈 선수는 루시안 나미를 주고 받았을때 어땠는지

페이즈 김수환 : 우리가 루시안 나미 구도를 자신 있어 해서 그런 구도가 나온 것 같다. 3세트에서는 무난 했던 것 같고 4세트에서는 좀 힘들었다. 조합적으로 편한한 조합이었다고 봤다. 이후 경기를 잘 이어가 이겼던것 같다.

Q : 기인 선수는 제우스 선수를 만나 힘들지 않았는지, 우승을 확신한 순간이 있다면

기인 김기인 : 1세트 이후 쉽게 갈줄 알았는데 나머지 경기에서 너무 힘들었다. 5세트까지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았다.

Q : 5세트 접전에서 쵸비 선수의 슈퍼 발키리를 활용한 전략이 좋았는데 그리고 기인 선수의 눈물에 대한 생각은

쵸비 정지훈 : 루시안을 잡겠다는 생각에 바로 이시니를 열었다. 경기를 끝낼수 있다고 생각해서 그랬다. 기인 선수는 우리가 울린 것 같다. 쉽게 갈 수 있었는데 풀세트까지 경기가 이어져서 기인 선수를 울린 타이틀을 얻은 것 같다.

Q : 2세트와 3세트 패배했을때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김정수 감독 : 바텀 구도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했던것 같다. 선수들이 큰 경기여서 실수한다고 봤다. 평소 과감하게 하라고 주문하는데 조심하라고 이야기했다. 신짜오도 캐니언과 밴 이야기했는데 계속 풀어주기로 결정했다. 이후 본인이 증명하더라.

Q : 기인 선수는 이번 우승으로 1위부터 10위까지 모든 커리어를 경험했는데 오랜 선수 생활을 바탕으로 프로를 준비하고 있는 준비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기인 김기인 : 업적작을 전해 들었다. 아카데미 선수들이 이제 올라올텐데, 자기 자신한테 확신만 있으면 언젠가는 좋은 일이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나중에 꼭 보답 받을 것이다. 

Q : 캐니언 선수는 4세트 카직스를 선택했는데 어떤 생각이었는지

캐니언 김건부 : 카직스는 생각보다 쓸만한 부분이 있어서 꺼냈다. 신짜오 상대로 중후반부에 좋아서 사용하게 됐다.

Q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김정수 감독 : 선수단하고 스프링 시즌 달렸는데 끝이 우승이어서 감사하다. 코치진들에게도 감사하다. 좋은 분위기 이어가고 싶다. 응원해준 팬들에게도 감사하다.
리헨즈 손시우 : 선수 코치진들에게 감사하다. 너무 고생 많이 했다. MSI에서도 좋은 성적 가져가겠다.

페이즈 김수환 : 다들 고생이 너무 많았다. 우승 할 수 있도록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쵸비 정지훈 : 긴 일정 동안 힘들었을텐데 고생 많았다.

캐니언 김건부 : 엄청 달렸다고 생각해서 푹 쉬고 재정비하겠다. MSI에서도 열심히 달리도록 하겠다
기인 김기인 : 고생 많이했고, MSI에서도 좋은 성적 거두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겠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