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웹툰으로 영역 확장한 그라비티, 경쟁력 강화 나섰다

그라비티가 웹툰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 신규 IP를 활용한 크로스오버 웹툰 ‘스칼롭스 프로젝트’를 선보이며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그라비티는 자사의 한 축을 담당하는 대표 IP 라그나로크 외에 신규 IP를 발굴해 신성장 동력 확보와 함께 게임, MD 등 기존 사업과의 연계로 시너지 효과를 도모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신규 IP를 활용한 웹툰 제작에 본격적으로 나서며 2023년 타이베이 게임쇼에 처음으로 스칼롭스 프로젝트를 출품, 두주불사와 소돔의 1화를 각각 공개했다. 또한 지스타 2023에서는 웹툰존을 마련해 두주불사를 감상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그라비티가 웹툰 IP로 첫 선을 보인 스칼롭스 프로젝트는 인간들에게 영혼을 부여한 신 ‘오리진’과 오리진을 지켜내려는 비밀 히어로 조직 ‘스칼롭스’ 히어로 5인의 이야기를 그린 유니버스 형식 웹툰으로 ‘두주불사’, ‘척살’, ‘소돔’, ‘크로우’ 등 총 5개 시리즈로 구성했다. 여러 작품 속 주인공들이 한데 모여 협력하는 크로스오버 작품으로 개별 스토리 빌드업을 통해 세계관이 통합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

지난해 11월 스칼롭스 프로젝트 시리즈의 1탄 두주불사를 론칭했으며 이를 시작으로 척살, 소돔을 올해 4월에 추가로 선보였다. 두주불사와 척살은 카카오페이지, 네이버시리즈에서 연재 중이며 소돔은 카카오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크로우와 나머지 작품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소돔은 스칼롭스 세계관의 배경이 되는 작품으로 카카오페이지 독점작으로 공개했으며, 한 달 만에 조회수 13만을 달성하는 등 완성도 높은 스토리, 작화 등 다방면으로 독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공개된 작품의 줄거리로 두주불사는 두주불사가 남긴 팔괘주를 마신 뒤 술에서 깨지 않는 신체를 갖게 된 주인공이 전 세계에 흩어진 7개의 팔괘주를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다룬다. 척살은 약물로 인한 소꿉친구의 자살 사건을 추적하다 거대한 음모를 발견한 주인공이 죽음의 진실을 밝히고자 약물의 근원지를 추적하는 이야기다. 소돔은 스칼롭스와 소돔이라는 두 도시를 배경으로 스칼롭스와 냉전 상태인 소돔이 지배 계급에 의해 부당하게 통치되는 상황 속 최하위 계층인 주인공이 소돔의 모든 것을 바꾸기 위해 스칼롭스도 떠나는 여정을 담았다.

그라비티 서상원 웹툰 사업 PM은 “스칼롭스 프로젝트는 각 작품마다 신선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 전개로 좋은 평을 얻고 있으며, 추후 글로벌 시장으로의 확장도 고려하고 있다. 그라비티가 선보이는 웹툰 스칼롭스 프로젝트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스칼롭스 프로젝트의 두주불사, 척살, 소돔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카카오페이지와 네이버 시리즈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