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인터뷰
스마일게이트 MMORPG ‘로드나인’, “비정상의 정상화 추구한다”

MMORPG의 본질적 재미를 추구하는 스마일게이트의 신작 ‘로드나인’이 베일을 벗었다. 

스마일게이트는 엔엑스쓰리게임즈가 개발한 신작 MMORPG ‘로드나인’의 온라인 신작 발표회를 4일 진행했다. 

스마일게이트홀딩스 메가포트부문 백영훈 대표는 행사에 앞서 “게임은 유저가 있어야 빛이 난다고 생각한다. 그간 스마일게이트는 게임의 본질적 가치인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자부한다. 그리고 또 하나의 새로운 즐거움을 위해 오랜 시간 준비한 ‘로드나인’의 시작을 알리고자 한다. 많은 관심과 격려의 시선으로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다음으로 ‘로드나인’의 개발을 총괄하는 엔엑스쓰리게임즈의 김효재 PD가 등장해 게임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소개에 앞서 “시장의 게임을 답습하지 않고 MMORPG의 틀을 벗어나지 않되 유저들에게 새로운 게임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 최근 확률형 아이템과 과도한 투자 유도, 동일 게임성 작품의 난립으로 유저들의 신뢰를 잃고 있다. ‘로드나인’을 통해 기존의 정형화된 구조를 벗어나 잃어버린 게임성을 되찾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또한 “대기업 출신보다 서버 1위 출신 개발자를 뽑으며 유저 시선에 다가가고자 신경썼고, 스마일게이트의 성공 노하우를 접목해 더 완벽한 게임을 만들 수 있었다. 유저들과 즐거운 추억을 쌓는 게임이 됐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마무리한 뒤 본격적인 게임 소개를 진행했다.

‘로드나인’은 최초의 로드인 라디언트가 혁명 이후 돌연 사라지자 끊임없는 패권 전쟁이 벌어지고, 엘-세라 대륙을 둘러싸고 주인 없는 권좌를 차지하기 위한 9개의 세력이 대립한다는 기본 세계관을 갖고 있다. 여기에 신규 세력인 유저가 가세하며 새 역사를 쓰는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9명의 로드로는 ▲태양의 성녀 라엘 ▲푸른 장미 로웨인 ▲디엔의 영웅 델리게온 ▲가면 속 야망 크라우스 ▲하얀 늑대 바르테스 ▲강력한 대마법사 엘드리히 ▲그림자 마녀 모리안 ▲무법자들의 여제 카르멘 ▲자유의 수호자 아퀼라 등이 등장한다.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웹소설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쿼터뷰 시점으로 즐기는 ‘로드나인’은 실사에 근접한 비주얼 퀄리티를 자랑한다. 영화 ‘007’의 촬영 장소인 이탈리아의 마테라 지역과 폼페이, 나폴리 등의 지역을 스캔해 게임 내에 그대로 구현했다. 그 외에 멕시코, 미국, 스위스 등의 여러 명소도 구현했다.

유니티 엔진의 최신 기술들을 사용해 캐릭터 모델링과 의상, 보스 몬스터, 탈것 등을 실사에 근접한 고퀄리티 그래픽으로 구현했다. 뿐만 아니라 비주얼 최적화를 통해 더 나아진 플레이 체감을 선사한다.

‘로드나인’이 추구하는 본질적인 MMORPG의 재미는 높은 자유도 기반의 커스터마이징 성장과 전략적 전투 시스템이다. 이에 따라 ‘올 클래스 MMORPG’라는 슬로건이자 개발 철학을 담았고, 이는 ‘마스터리 시스템’으로 구현했다.

캐릭터가 착용한 무기와 방어구에 따라 전투 스타일과 스탠스가 결정되는 시스템이며, 근거리 및 원거리, 마법 계열부터 맨손까지 총 9종류의 무기가 준비되어 있다. 무기는 캐릭터마다 고정 성장이 아닌 캐릭터별 전체 무기 성장 구조를 갖고 있다. 무기를 제한없이 사용할 수 있기에 상황에 따라 전략적으로 무기 교체가 가능하다.

같은 무기와 스킬이라도 스킬 특성에 따라 형태와 효과가 다르도록 설계됐다. 예를 들어 동일한 지팡이의 스킬이어도 형태와 속성에 따라 다르게 작용하게 된다. 그리고 어빌리티 시스템을 통해 전투 스타일의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총 54개의 어빌리티가 있고, 개별 어빌리티에서 8개의 태그 중 1개를 부여받은 뒤 동일한 2개 태그를 조합하면 어빌리티 태그가 활성화된다. 그리고 3개 태그를 활성화되면 직업이 완성된다. 직업은 총 56개가 존재하고, 숨겨진 히든 직업을 추가로 달성할 수도 있다. 따라서 자신의 상황과 스타일에 맞는 플레이가 가능하다.

펫 시스템인 ‘호문’도 있다. 인게임 플레이를 통해 획득하고 성장시킬 수 있으며, 열정-냉정-평온-환희-불안 등 5종의 재료로 배양하면 외형과 성질이 무작위 결정된다. 최대 4세대까지 성장이 가능하다. 이렇게 만들어진 호문을 데리고 다니면 추가 능력치를 얻을 수 있다. 

MMORPG 본질의 재미를 위해 비즈니스 모델은 ‘비정상의 정화’를 추구한다. 먼저 확률형 아이템의 스트레스를 완화한다. 뽑기는 아바타 하나만 존재하며, 선별 소환을 도입해 확정 획득도 가능하다. 

그리고 유료 경험치 버프 아이템과 캐시 전용 장비를 판매하지 않으며, 재화의 패키지 형식 판매도 진행하지 않음으로써 아이템과 재화 가치를 최대한 보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자유 경제 시스템을 보장하며 자유도 높은 경제 활동을 즐기도록 할 예정이다.

개발과 콘텐츠에 대한 확실한 재투자, 비정상 프로그램 및 작업장의 신속 정확한 대응, 문화재 복원이나 취약계층 지원 등 선한 영향력 확산을 위한 기부 프로젝트 등을 통해 운영에서도 돋보이는 모습을 보인다는 계획이다. 

올해 3분기 출시를 앞둔 ‘로드나인’은 한국,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 동시 서비스를 시작하며, PC와 모바일 등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