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카드&포토
[포토] 넷이즈게임즈 '원스 휴먼', SGF 2024 현장 반응은 ‘호평’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고 있는 서머 게임 페스트(SGF) 2024에서 넷이즈게임즈의 ‘원스 휴먼’이 호평을 받고 있다. ‘원스 휴먼’은 ‘엘든 링: 황금 나무의 그림자’, ‘스타워즈 아웃로’, ‘몬스터 헌터 와일즈’, ‘검은 신화: 오공’, ‘젠레스 존 제로’ 등 최근 공개된 기대작들에 비하면 분명 많이 알려진 게임은 아니다.

하지만 SGF 2024를 통해 공개된 ‘원스 휴먼’은 충분히 이번 쇼의 다크호스가 될 만큼 훌륭한 게임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리고 현장에서는 게임을 즐긴 관람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외계의 물질인 스타더스트가 지구에 유입되면서 다양한 생물이나 물건이 몬스터로 변이하고, 인간 역시 스타더스트에 감염된다. 감염을 이겨내고 진화를 이룬 인간인 ‘메타 휴먼’은 변이체와 맞서 생존을 위해 처절한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것이 바로 ‘원스 휴먼’이다. 

스타더스트에 의해 생물 뿐만 아니라 주변의 물건마저 감염된다는 아이디어는, 생물과 무생물의 혼종이라는 독특한 몬스터 디자인을 탄생시켰다. 버스나 비행기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여러 물건들이 몬스터로 변한 모습은, 기괴하면서 공포감을 준다.

실제로 이번 SGF 2024 플레이 데이즈에 참여한 관람객들은 ‘원스 휴먼’의 높은 자유도에 좋은 평가를 내렸다. 이 게임에서 유저는 거대한 오픈월드에서 어떤 일이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다른 유저와 경쟁을 즐기는 유저라면 PVP 서버를 통해 유저간 전투를 수행할 수 있고, 친구와 함께 적을 섬멸하고 싶다면 나만의 월드에 초대해 함께 플레이를 할 수 있다.

전투 이외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도 있다. 낚시나 채집은 물론 나만의 공간을 마련하는 하우징 시스템은, 전투에 지친 유저들에게 훌륭한 서브 콘텐츠의 역할을 한다. 

이처럼 다양하고 방대한 콘텐츠는 유저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시, 일방적인 방법이 아닌 여러 가지 방식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자유를 준다. 물론 콘텐츠가 많아도 완성도가 떨어지면, 콘텐츠가 재미없는 숙제가 되어버린다. 하지만 다행히 좋은 현지 반응이 나오고 있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시즌제 진행으로 진입 장벽이 낮다는 점도 호평을 받고 있다. 멀티플레이를 지향하는 게임인 만큼, 늦게 게임을 시작한 유저들은 기존 유저와의 차이로 플레이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시즌제는 후발 주자들을 같은 선상에 세워주기 때문에, 그만큼 진입 장벽이 낮아진다.

높은 자유도와 독특한 게임성에 더해 페이 투 윈(P2W) 요소가 없다는 점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원스 휴먼’에서는 P2W 요소를 완전히 제거, 과금이 유저간 경쟁의 결과를 결정하거나 게임 진행에 크게 영향을 주는 일이 없다. 

실제로 현장에서 ‘원스 휴먼’ 개발진은 캐릭터를 꾸미는 아이템 이외에, 게임에 영향을 주는 어떠한 아이템도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리고 현장 관람객들은 P2W가 주는 스트레스가 없다는 점을 인상적인 부분으로 꼽으며, 게임의 비즈니스 모델에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호평을 이끌어 내며 SGF 2024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원스 휴먼’의 글로벌 시장 도전의 출발은 일단 긍정적으로 보인다. 방대한 콘텐츠와 개성있는 게임성, 높은 자유도가 SGF 2024에서 시선을 끄는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물론 뚜껑을 열어봐야 제대로 판단할 수 있지만, 현장에서 게임을 직접 체험한 관람객들의 평가가 대체적으로 좋았다는 점은 기대를 갖게 한다. ‘원스 휴먼’은 오는 7월 10일 스팀과 에픽게임즈스토어를 통해 출시되며, 6월 11일부터 18일까지 체험판을 플레이할 수 있다.

 

이 기사는 한국게임미디어협회(KGMA)와 게임기자클럽의 SGF 공동취재단 취재 내용을 기반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