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현장] IPO 앞둔 시프트업, IP와 개발역량으로 흥행 이어간다

유가증권(코스피) 상장을 앞둔 시프트업이 25일 서울 여의도에서 IPO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상장 후 사업 전략과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본격적인 소개에 앞서 김형태 시프트업 대표는 “시프트업은 개발자 중심의 기업 문화를 바탕으로 개발 효율성을 높여 시장에 고품질의 게임을 빠르게 선보이고 있다. 상장 이후 게임 개발 인프라 등 개발 역량을 강화해 회사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의도된 성공'을 계속해서 이어 나갈 있는 회사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시프트업 김형태 CEO

이어 안재우 CFO의 기업 소개가 진행됐다. 2013년 설립된 시프트업은 첫 타이틀인 '데스티니 차일드'를 2016년 출시하고, 2022년 '승리의 여신: 니케'(이하 '니케)와 2024년 '스텔라 블레이드'의 연이은 흥행에 성공했다. 

시프트업 안재우 CFO

'니케'는 TPS 게임과 수집형 RPG의 요소를 서브컬처 장르와 통합한 게임으로, 높은 품질의 그래픽과 스토리라인, 정기적인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로 인기를 얻고 있다. 아시아권과 북미 시장에서 특히 좋은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스텔라 블레이드'는 PS5 플랫폼을 통해 출시된 액션 어드벤처 게임으로, 역동적인 플레이와 고품질 3D 그래픽에 중점을 둔 게임이다. 미국, 영국 캐나다, 일본 등 8개국에서 판매량 1위를 기록하며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시프트업은 3가지의 투자 핵심 요소를 내세우고 있다. 먼저 ‘니케’와 ‘스텔라블레이드’ 등 2개의 게임 IP다. PLC(제품생애주기)가 초기 단계인 만큼, 향후 지속 성장이 가능한 IP라고 할 수 있다. 그런 관점에서 향후 프랜차이즈 IP로서 사랑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를 위해 꾸준한 콘텐츠 업데이트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니케’는 콜라보 및 2주년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신규 유저 유입과 유지율 증가를 목표로 하고 있고, 서비스 지역 확장도 진행한다. ‘스텔라 블레이드’는 새로운 포토 모드와 캐릭터 스킨, IP 콜라보, DLC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PC로 플랫폼을 확장하며, 시퀼(후속편) 출시를 통해 글로벌 프랜차이즈 IP로서의 밸류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두 번째는 플랫폼을 아우르는 개발 역량이다. 특정한 국가나 플랫폼이 아닌 시장을 타겟으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모바일 게임을 PC로 플랫폼 확장을 통해 성과 우상향에 나선다는 계획이며, 이는 ‘니케’를 통해 검증됐다. 더불어 ‘스텔라 블레이드’로 AAA급 콘솔 게임 역량도 갖췄다.

세 번째는 개발자 구성원의 역량이다. 김형태 대표를 비롯해 ‘니케’의 유형석 디렉터, ‘스텔라 블레이드’의 이동기 기술 디렉터, ‘프로젝트 위치스’의 지효근 아트 디렉터 등 뛰어난 개발자를 영입해 역량있는 개발진을 갖추고 있다. 또한 개발자 중심의 기업 문화를 운영하며 지속적으로 최고의 개발진을 갖추고 있다.

그리고 차기작 개발부터 시프트업만의 차별화된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개발 효율성을 높이고, 제작 과정을 신속화 하겠다는 방침이다. 콘셉트화 단계부터 사전제작 단계를 거쳐 제작 단계와 포스트-프로덕션 단계까지 각 개발 과정을 최적화해, 고품질의 게임을 낮은 비용으로 빠르게 시장에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시프트업의 매출은 2022년 약 661억원에서 2023년 약 1,686억원으로 1년 만에 약 155%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EBITDA 마진율도 2023년 67%를 기록하며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니케’가 탄탄히 매출을 받쳐주고 있고, ‘스텔라 블레이드’의 매출도 우상향이 예상되는 만큼, 이후에는 적극적으로 IP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회사의 총 공모주식수는 725만주로 전량 신주이며,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47,000원~6만원, 공모 규모는 공모가 범위 상단 기준 4,350억 원이다. 오는 6월 27일까지 기관투자자 수요 예측을 통 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7월 2일과 3일 일반투자자 청약을 진행해 7월 중 상장 예정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마련되는 자금은 '니케'와 '스텔라 블레이드' 등 기존 IP 강화와 확대, 현재 개발 중인 ‘프로젝트 위치스' 등의 신작 개발과 게임 개발 인프라 강화 등에 투입해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