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현장] 한국 시장 출사표 던진 넷이즈의 생존 게임 '원스 휴먼'

신작 생존 게임 '원스 휴먼'이 한국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게임은 7월 10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넷이즈 게임즈가 9일, 서울 강남에서 간담회를 열고 자사의 신작 '원스 휴먼'의 세부 내용을 밝히는 자리를 열었다. 현장에는 지오위 원스 휴먼 리드 게임 디자이너가 직접 참석해 게임의 주요 특징과 관련된 세부 사항들을 공개했다.

'원스 휴먼'은 오픈월드 생존형 게임으로, 초자연 현상을 세계관으로 삼고 있다. 변이체라는 정체 불명의 몬스터에 대항해 최후의 인류가 되어 대항하는 것이 주된 게임성이다. 혼란 속 세계관에서 유저는 무너진 세계를 다시 세워야 한다. 

행사는 간략한 게임 설명으로 시작됐다. 먼저 이세영 넷이즈 게임즈 한국 홍보 이사는 단상에 올라 게임 소개를 진행했다. 그는 "원스 휴먼은 다양한 장르를 내포하고 있는 신작이다. 한국 유저들도 직접 게임을 해보고 평가를 내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게임은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오픈월드 맵 속에서 자유롭게 탐험을 펼칠 수 있다. 기본적인 사냥과 캠프 활동은 물론 벌목과 채광도 가능하다. 영지를 보유하고 나만의 건축을 펼칠 수 있으며, 다양한 총기군을 바탕으로 적들을 대항해 나갈 수 있다.

'원스 휴먼'은 현재 글로벌 사전 예약 2천만 명을 달성하면서 높은 유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스팀 플랫폼에서는 인기 찜 목록 5위에 올라있으며, MMO 생존 게임 인기 찜 목록에서는 1위에 오르는 등 많은 유저들이 게임의 출시만을 기다리고 있다.

무엇보다 게임은 독특한 몬스터 디자인을 자랑한다. 기차, 비행기는 물론 기존 환경 물체들과 결합한 감염물들은 단순히 유저들의 적으로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생존을 추구할 수 있다. 유저들은 감염물을 수용하고 생존 파트너로서 활용해 게임 플레이를 이어 나갈 수 있는 것이 핵심이다.

에버랜드 시스템은 '원스 휴먼'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다. 섬 내부에서 개척과 소셜 활동, 자율 콘텐츠를 강화한 콘텐츠로, 시즌이 업데이트 된 이후에도 초기화 없이 꾸준히 자신만의 캠프에서 게임을 펼칠 수 있다.

<사진> 지오위 '원스 휴먼' 게임 리드 디자이너

'원스 휴먼'의 비즈니스 모델(BM)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이세영 이사는 "과금 요소는 P2W 요소는 전혀 없다. 스킨 위주의 상품이 구성될 예정으로, 누구나 무료로 편안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지오위 '원스 휴먼' 리드 게임 디자이너는 "우리 게임은 오픈월드와 생존, MMO 장르 모두를 포함하고 있는 극 사실 주의 게임이다"며 "광범위한 공간 안에서 다양한 유저들이 협업과 경쟁을 펼치는 것이 핵심 재미다. 남녀노소 모두 재미있게 즐겨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스 휴먼'은 한국 시간으로 7월 10일 오전 6시, 스팀 플랫폼을 통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추후에는 모바일과 콘솔 플랫폼의 출시와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