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현장] 페이커 맹활약한 T1, 브리온 상대로 1세트 승리

초반부터 전장을 지배한 페이커의 힘으로 T1이 브리온을 눌렀다. 1세트를 가져간 T1은 e스포츠 월드컵 일정 이후에도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10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 '2024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4주차 T1 vs 브리온의 경기가 열렸다. e스포츠 월드컵 이후 첫 LCK 경기에 나서는 T1과 연패 탈출이 절실한 브리온이 맞붙었다.

1세트에서 T1은 크산테와 트리스타나, 니달리, 케이틀린, 브라움을 선택했다. 브리온은 뽀삐와 자이라, 코르키, 이즈리얼, 렐을 고르면서 경기에 나섰다.

관심을 모은 두 팀의 첫 경기는 초반부터 T1이 힘을 내며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트리스타나를 고른 페이커는 풀배의 코르키를 상대로 솔로 킬을 올렸고, 이어서 오너와 함께 바텀 난입에 성공해 큰 이득을 가져갔다.

유충 싸움에서 브리온은 많은 인원을 투입하여 초반 손해를 만회했다. 적극적인 T1의 공세에 대비에 수비적으로 나서면서 드래곤 수급과 격차가 더 이상 벌어지지 않는 선에서 경기를 진행했다.

하지만, T1은 브리온에게 기회를 주지 않았다. 브리온의 탑 노림수를 완벽하게 받아쳤고, 미드에서 킬과 1차 타워 공략에 성공하는 등 글로벌 골드 격차를 더 벌렸다. 

운영에서는 분명 격차가 있었으나, 브리온은 전투에서 킬을 가져오며 최선을 다했다. 미드 코르키와 원딜 이즈리얼의 성장을 바탕으로 극 후반을 바라보는 경기를 진행했다.

T1은 초반 이득을 바탕으로 게임을 잘 굴렸다. 다른 선수들이 전투를 펼칠때 구마유시의 케이틀린은 조용히 파밍 중심의 성장과 타워 파괴를 지속해 좋은 성장세를 보여줬으며, 한타 싸움에서도 큰 영향을 발휘했다.

결국 T1은 지체하지 않았다. 24분만에 브리온의 넥서스를 파괴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