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현장] EWC 우승팀 T1, 브리온 상대로 2:1 진땀승(종합)

e스포츠 월드컵(EWC)을 우승하고 돌아온 T1이 브리온을 상대로 2:1 승리를 가져갔다. 손쉽게 승리를 가져갈 것이라고 예상한 분석과는 다르게 2세트에서 브리온의 역습이 펼쳐지면서 힘겨운 싸움이 이어졌다.

10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 '2024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4주차 T1 vs 브리온의 경기가 열렸다. e스포츠 월드컵 기간 동안 휴식기를 진행한 후 다시 재개되는 LCK 경기로 인해 팬들의 기대감이 커졌다.

특히, T1은 e스포츠 월드컵 우승 이후 다시 LCK 경기에 나서면서 승패 여부를 놓고 다양한 전망들이 나왔다. 브리온은 LCK 연패 중이었으나 T1전을 앞두고 준비할 시간이 상대적으로 많아 두 팀의 대결은 큰 관심사로 올라섰다.

1세트에서는 T1이 손쉽게 경기를 가져갔다. 초반부터 트리스타나를 꺼낸 페이커가 전황을 뒤집으며, 브리온을 강하게 압박했다. 브리온은 전투로 경기를 풀어가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결국 운영에서 밀리며 패배할 수밖에 없었다.

2세트에서는 브리온의 반격이 펼쳐졌다. 선수 교체로 투입된 미드 카리스는 페이커를 상대로 많은 점수를 가져오면서 좋은 시작을 알렸다. T1은 경기 후반부를 바라보면서 팽팽한 대치 상황을 만들었고, 역전의 기회를 노렸다.

브리온은 T1에게 많은 시간을 주지 않았다. 바론으로 상대를 불러들여 전투에서 대승을 가져갔다. 이후 바론 수급과 4드래곤 스택을 확보해 승기를 잡았다. T1은 뒤늦게 성장한 미드 트리스타나의 힘을 활용하기 위해 나섰지만 결국 세트를 내줬다.

3세트에서 두 팀은 초반부터 치열하게 킬과 데스를 주고 받았다. 브리온은 2세트에 이어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면서, 전투를 유도하고 킬을 수급했다. T1은 탑 나르의 성장을 발판으로 밀리지 않는 경기를 보여줬다.

브리온은 불리한 경기를 적극적인 전투를 바탕으로 풀어 나갔다. T1의 사이드 운영을 못하도록 강제하면서 최대한 난타전으로 경기를 뒤집기 위한 노력을 펼쳤다. 미드와 원딜의 성장을 잘 이끌면서 후반을 바라봤다.

하지만 T1은 강팀이었다. 초반부터 킬을 바탕으로 큰 성장을 이어온 제우스의 나르가 한타 싸움에서 개입을 시작하면서 순식간에 경기 흐름이 T1으로 넘어 갔다. 제우스는 매 전투마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상대 선수들을 잡아냈고 결국 팀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결과 T1이 브리온을 2:1로 격파하고 시즌 5승을 가져갔다. 반면 브리온은 2세트를 가져가는 등 분전했으나 또 다시 패배를 기록해 7연패의 늪에 빠졌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