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카드&포토
[LCK 현장] EWC 우승 후 LCK 경기 나선 T1, 브리온 2:1 격파

T1이 e스포츠 월드컵 우승 후 첫 LCK 서머 경기에 나섰다. 시차적응 등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결국 1세트와 3세트 경기를 승리해 브리온을 격파했다.

라이엇 게임즈가 주관하는 '2024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T1 vs 브리온 경기가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 10일 오후 열렸다. 연패 탈출이 시급한 브리온과 해외 일정을 마치고 곧바로 복귀한 T1이 맞대결을 펼쳤다.

무엇보다 이날 경기는 e스포츠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후 처음 나서는 T1의 LCK 경기에 큰 관심이 쏠렸다. 정신없는 일정 사이에서 우승 기세를 이어 갈 수 있을지, 의외로 브리온 반격이 이어져 반전 상황이 펼쳐질지 다양한 예상들이 나왔다. 

1세트에서는 T1이 빠르게 승리를 가져갔다. 초반부터 트리스타나의 페이커가 크게 성장하면서 주도권을 가져갔고 브리온 선수들을 괴롭혔다. 브리온은 최대한 난전 상황을 만들어 경기 역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역부족이었다.

2세트에서는 브리온의 반격이 이어졌다. 전투에서 만든 이득을 바탕으로, T1의 성장을 억제했다. 특히 교체 선수로 투입된 미드 카리스는 아지르로 T1 선수들을 제압하는 등 크게 성장하며 팀의 세트 승리를 이끌었다.

팽팽하게 흘러간 두 팀의 경기 분위기는 3세트에서도 이어졌다. 난타전 형태로 이어진 3세트였으나, 결국 초반부터 많은 골드와 킬을 수급한 제우스의 나르가 날뛰기 시작하면서 순식간에 전황은 T1 중심으로 흘러갔다. 브리온은 역전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오히려 덜미가 잡히며 더 많은 킬을 내줬다.

결국 3세트 승리를 가져간 T1은 브리온과의 맞대결에서 2:1 승리를 가져가는데 성공했다. 리그 5승을 달성해 상위권 순위를 유지했다. 이제 T1은 다가오는 금요일, 한화생명과의 대결에 나서며 시즌 6승과 함께 연승을 노린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페이커 이상혁은 승자 인터뷰를 통해 "e스포츠 월드컵 우승하고 자신감을 얻었다"며 "오늘 실수도 많았지만 보완 잘 해서 다음 경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