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서머너즈워’ 글로벌 e스포츠 본격화… 한국대표 선발 열어

컴투스는 2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PP) 알림 2관에서 ‘2017 서머너즈워 월드챔피언십(이하 서머너즈워 월챔)’ 한국 예선전을 진행했다.

‘서머너즈워 월챔’은 글로벌 인기 모바일RPG ‘서머너즈워’의 대전 콘텐츠를 사용한 모바일 e스포츠 대회로, 글로벌 규모로 개최된다.

컴투스는 서울을 시작으로 로스앤젤레스(LA), 뉴욕, 파리, 상하이, 도쿄, 타이페이, 홍콩, 방콕 등 9개 도시에서 약 3개월간 지역대회를 개최한다. 글로벌 최강의 소환사는 10월로 예정된 ‘월드 결선’ 무대에서 가려진다.

한국 대표를 가릴 예선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 경까지 약 8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예선전에는 첫 글로벌 챔피언을 노리는 300여명의 참가자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참가자는 8개 조로 나뉘어 혈투를 벌였다.

예선전 경기는 두 명의 이용자가 1대1 대전 콘텐츠 ‘월드 아레나’로 승부를 가리는 방식으로 승자를 가렸다. 예선전은 3판 2선, 조별 결승은 5판 3선승제로 승자를 가렸다. 조별 예선과 4강, 결승전 등 주요 경기는 현장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생중계 됐다.

8개 조에서 1위를 기록한 8명의 소환사(이용자)는 오는 10월 14일로 예정된 서머너즈워 월챔 한국 본선 참가에 참여할 수 있다. 이 중 본선 경기 결과에따라 2명의 소환사는 한국 대표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릴 월드결선 무대를 밟게 된다.

컴투스는 공정한 예선과 참가자들의 편의를 위해 막간 이벤트 매치와 이벤트를 푸짐하게 열었다.

먼저 한국과 일본에서 유명한 개인 방송가(스트리머)를 초빙해 현장을 중계하는 것은 물론, 자존심을 건 이벤트 매치로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 퀴즈 맞추기, 용의 던전 빨리 깨기 등 현장을 방문한 소환사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로 즐거움을 설치했다. 컴투스는 이벤트에 참여한 이용자자에게 ‘서머너즈워’ 피규어와 구글키프트 카드 등 푸짐한 경품을 선물했다.

서삼광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