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SWC 4강] LA 대표 싸이, 토마토와 결승전서 격돌

LA 대표로 SWC에 출전한 싸이가 결승에 오른 상해 대표 토마토와 마지막 승부를 예약했다.

싸이(PSY!/LA)는 컴투스가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씨어터에서 개최한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이하 SWC) 월드파이널’ 4강 2경기에서 샬롯엑스(ShallotX/타이페이)를 꺾고 결승진출 자격을 얻었다.

싸이는 LA 대표로 출전한 한국 국적의 선수다. 이번 대회는 예선을 진행한 지역 기준으로 선수가 대표할 지역이 결정돼, 한국 국적이지만 LA 대표로서 대회에 참가했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첫 세트를 상대 샬롯엑스에게 내주며 불리하게 출발한 것. 싸이는 상대의 전략과 집중 공격을 흘리는 데 실패해 무력하게 패했다.

2세트 싸이는 물팬더와 빛오라클, 붉피닉스, 물팬더를 선택했다. 상대가 전 세트 공격 속도에 중심을 둔 파티를 운영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 세트 불피닉스로 상대 핵심 공격 몬스터를 먼저 잡아낸 싸이는 면역으로 시간을 벌려는 상대를 집요하게 추적하기 시작했다. 상대 샬롯엑스는 빛아크를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회복을 사용했고, 허무하게 턴을 낭비했다. 이를 놓치지 않은 싸이는 동귀어진으로 빛아크를 마무리하는데 성공해 항복을 받아냈다.

싸이는 3세트도 잡아내 2대1로 앞서기 시작했다. 빛아크와 물팬더, 빛오라클에 이어 풍유니콘으로 변수를 둔 조합에 상대의 전략이 흔들렸다. 싸이는 먼저 상대 물유니콘을 집중공략해 방어를 무력화 했다. 공격력이 좋은 빛아크를 살리기 위한 전략으로, 방어의 축을 잃은 샬롯엑스는 패배를 직감해야 했다.

세트를 연이어 따낸 싸이는 마지막 세트에서 선공권을 내주고, 몬스터까지 먼저 탈진해 불리한 상황에 몰렸으나 기절에 이은 폭발적은 광역공격으로 기세를 올려 결승 진출 티켓의 주인이 됐다.

한편 SWC는 글로벌 인기 모바일게임 ‘서머너즈 워’의 대결(PvP) 콘텐츠 ‘아레나’를 활용한 e스포츠 대회로, 올해 첫 대회가 개최됐다.

서삼광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