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SWC] 강력한 토마토! 싸이 잡고 ‘월드 챔피언’ 등극!

토마토가 ‘서머너즈 워’ 첫 월드 챔피언의 영애와 상금 2만달러(약 2,200만원)의 주인이 됐다.

토마토(Tomato/상해)는 컴투스가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씨어터에서 개최한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이하 SWC) 월드파이널’ 결승전에서 한국 국적의 LA 대표로 출전한 싸이(Psy!)를 세트 스코어 3대1로 꺾고 월드 챔피언에 등극했다.

토마토는 이날 막강한 공격력과 수준 높은 수 읽기로 결승전에 올랐다. 상대 싸이 역시 4강 경기에서 첫 세트 실점을 할 만큼 강적이었고, 경기 내용 역시 막상막하의 승부가 이어졌다.

1세트는 토마토의 노련한 수 읽기가 돋보였다. 몬스터 선택(픽)과 금지(밴)에서 물유니콘으로 싸이를 저격한 토마토는 공격의 핵심인 아크의 발을 묶었다. 이 과정에서 불피닉스가 집중공격을 당해 빈사상태까지 몰렸지만 폭탄의 지속데미지와 폭발데미지로 머리수를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2세트에서 싸이의 반격이 시작됐다. 상대 폭주 풍유니콘의 공격을 흡수하는 운이 따라줬다. 싸이는 허를 찌르는 밴픽과 집중공격으로 몬스터를 먼저 탈진시키는 전략적인 운영으로 귀중한 세트 스코어를 올렸다.

하지만 우승후보 0순위 토마토의 진격은 3세트에서 다시 시작됐다.

토마토는 물유니콘으로 공격과 수비의 균형을 잡은 조합으로 싸이를 압박했다. 그는 폭탄과 물유니콘의 합동 공격으로 토마토의 공격 핵심 몬스터 아크를 먼저 잡아내며 한 발짝 앞섰다. 머리수가 중요한 전략에서 체력적 우위까지 점한 싸이는 안정적인 운영으로 승점을 추가했다.

마지막이 된 4세트, 토마토는 상대에게 물유니콘을 내준 뒤 바로 금지 몬스터로 택해 전략을 걸었다. 이어 경기에서도 폭탄 돌리기를 쓰는 운영으로 싸이의 몬스터 체력을 갉아내며 첫 월드 챔피언에 등극했다.

한편 SWC는 글로벌 인기 모바일게임 ‘서머너즈 워’의 대결(PvP) 콘텐츠 ‘아레나’를 활용한 e스포츠 대회로, 올해 첫 대회가 개최됐다.

서삼광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