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검은사막 모바일
‘검은사막 모바일’ 미리보는 캐릭터 – 레인저 편

‘검은사막 모바일(이하 검사 모바일)’이 게이머를 설레게 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온라인게임의 콘텐츠를 모바일 기기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겜심(心)을 흔든다.

펄어비스 측은 ‘검사 모바일’ 출시에 맞춰 △워리어 △레인저 △위치 △발키리 △자이언트 등 5개 캐릭터를 먼저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온라인 버전에서 선보인 인기 캐릭터 ‘소서러’ ‘위자드’ ‘미스틱’ 등이 순차적으로 더해질 예정이다.

이 중 ‘레인저’는 원작 온라인게임 ‘검은사막’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은 캐릭터다. 모바일 버전에서도 도입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다양한 외모로 연출을 할 수 있는 캐릭터기 때문이다. 또, 액션성이 강한 전투 시스템에 따라 원거리에서 안정적으로 피해를 주는 ‘레인저’의 가치가 높았다.

‘레인저’는 활 공격에 능통한 엘프 종족 캐릭터다. 바람의 기운을 담은 화살 공격으로 범위 안에 적에게 강력한 피해를 준다. 적이 근접하면 단검과 회피기술로 적과 거리를 벌려 지속적인 데미지를 가하는 딜러 역할에 ‘딱’맞은 캐릭터다. 주 무기는 장궁, 보조무기는 단검이다.

소개 영상에서는 ‘레인저’가 근접공격 이후 활 스킬로 데미지와 거리를 벌리는 모습이 담겼다. ‘돌진차기’ ‘회피사격’ ‘약점 노리기’ 등을 사용하는 모습도 보인다. 또, ‘회피 폭발사격’으로 덤블링으로 거리를 벌리는 ‘레인저’ 특유의 사냥 패턴도 확인할 수 있다.

‘레인저’의 스킬 구성은 광역 공격과 회피에 쏠려있으며, 1인을 타깃으로 한 스킬 등 밸런스가 잡혔다. 다만, 원작에서는 강한 몬스터를 처리하는 것 보다, 상대적으로 레벨이 낮은 몬스터를 처치하는데 특화된 캐릭터로 알려졌다. ‘검사 모바일’ 소개 영상에서도 다수의 적을 상대하는 모습이 주를 이룬다.

서삼광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