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듀랑고', 사전예약 첫날 30만명 몰렸다

넥슨(대표 박지원)은 왓 스튜디오(What! Studio)에서 개발 중인 개척형 오픈월드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Durango: Wild Lands)’가 사전예약 첫 날 30만 명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야생의 땅: 듀랑고’의 사전예약은 지난 19일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구글 플레이를 통해 진행 중으로, 사전예약 첫 날 30만 명이 넘는 인원이 몰려 유저들의 기대감을 입증했다.

‘야생의 땅: 듀랑고’의 사전예약에 참여한 유저 전원에게는 다양한 게임 아이템을 선물하고, 사전예약자가 100만 명 돌파할 경우 특별 아이템이 담긴 ‘워프된 택배상자’를 지급한다. 또한, 구글 플레이를 통해 사전예약에 참여할 경우 ‘워프젬 300개’를 선물한다.

한편, ‘야생의 땅: 듀랑고’의 세계관을 담아낸 ‘워프 스토리’ 영상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워프 스토리’ 영상은 현대의 지구에서 미지의 공룡 세계로 갑작스럽게 넘어간 현대인이 ‘듀랑고’ 세계에서 살아가고 적응해 나가는 과정을 담아냈다.

스토리의 전개에 따라 정식 출시 전까지 TV, ‘야생의 땅: 듀랑고’ 공식 유튜브, 넥슨 공식 유튜브, 공식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박상범  ytterbia@daum.net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