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엔씨, 가상-증강현실 본격 시작? 상표권 다수 출원신작 게임 추정 '리디파인 더 드래곤'도 상표로 등록

엔씨소프트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에 관련된 다수의 상표권을 출원, 본격적으로 VR과 AR 게임을 선보이기 위한 준비 작업에 돌입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19일 ‘NC VR’과 ‘NC AR’, ‘테이블 아레나’, ‘리디파인 더 드래곤’이라는 4개의 상표권을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테이블 아레나’는 지난 3월 미국에서 개최된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GDC)에 엔씨소프트가 오큘러스의 파트너로 참가해 공개한 ‘블레이드 & 소울 테이블 아레나’일 것으로 보인다.

이 게임은 원작 PC 온라인 게임인 ‘블레이드 & 소울(이하 블소)’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실시간 전략(RTS, Real Time Strategy) VR 게임이다.

이 게임은 ‘블소’의 다양한 등장인물이 귀여운 모습의 SD(Super Deformed) 캐릭터로 등장해 전장(Arena)에 소환되어 상대의 진영을 공격하는 게임이다. 훈련과 승급을 통해 유닛을 성장시킬 수도 있고 다른 이용자와 대결하는 1대1 PvP 모드가 핵심 콘텐츠다.

당시 엔씨소프트는 “가상현실과 같은 차세대 기술을 활용한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VR은 물론 AR 게임을 선보이기 위한 첫 단계로 상표권 등록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리디파인 더 드래곤’도 VR이나 AR 기반 게임일 것으로 보인다. 리디파인은 ‘재정립하다, 재정의하다’라는 뜻으로 기존에 드래곤이 등장하는 게임의 형식을 파괴하는 새로운 개념의 게임임을 드러내기 위해 이 이름을 썼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엔씨소프트 측은 "'리디파인 더 드래곤'은 개발 초기 단계의 프로젝트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범  ytterbia@daum.net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