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검은사막 모바일
‘검은사막 모바일’ 미리보는 캐릭터 - 발키리 편

‘검은사막 모바일’이 게이머를 설레게 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온라인게임의 콘텐츠를 모바일 기기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겜심(心)을 흔든다.

펄어비스 측은 ‘검은사막 모바일’ 출시에 맞춰 △워리어 △레인저 △위치 △발키리 △자이언트 등 5개 캐릭터를 먼저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온라인 버전에서 선보인 인기 캐릭터 ‘소서러’ ‘위자드’ ‘미스틱’ 등이 순차적으로 더해질 예정이다.

‘발키리’는 검과 방패를 들고 성기사 콘셉트다. 신의 전투병을 콘셉트로 디자인된 캐릭터인 만큼 공격은 엘리언의 신성력을 빌리는 식의 스킬로 채워져 있다.

원작 온라인게임 ‘검은사막’에서 ‘발키리’는 이동 중 방어능력이 뛰어나며, 막기 판정이 좋아 생존력이 높다. 여기에 파티단위 회복(엘리언의 숨결 스킬)과 버프를 부여하기에 파티플레이에 최적화된 초보자용 캐릭터라 할만하다. 모바일 버전에서도 이런 특징을 살아있을 것으로 보인다.

방패를 사용하고 ‘방패 밀치기’ 등 막기 스킬이 있어 공수 양면에서 밸런스가 뛰어나지만, 공격과 방어 특화직업보다 효율이 떨어진다. 대신 신성력을 회복한 회복과 심판 스킬을 적절히 활용하면 남 못지않은 화력을 뽐낸다.

원거리에서 피해를 주고 다운시키는 ‘천상의 창’과 신성력이 담긴 검술로 적을 공격하는 ‘단죄의 검’이 원작의 주력 사냥 스킬이다. 또, 방패를 활용한 ‘회전하는 방패’와 ‘방패 던지기’는 원거리와 중거리의 적을 처치하는데 효율적이다.

‘검은사막 모바일’ 소개 영상에서 발키리는 검술과 방패 공격술, ‘연속 차기’ 등 발기술을 고루 사용하는 모습이 담겼다. 또, 사방을 둘러싼 적에게 ‘거룩한 힘’으로 공격하며 위기를 벗어나는 특유의 사냥 패턴도 확인할 수 있다.

서삼광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