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검은사막 모바일
검은사막 모바일, 육성과 파밍의 핵심 '토벌 임무' 프리뷰

‘검은사막 모바일’이 온라인게임 급 콘텐츠로 무장한 모바일 MMORPG로 유저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개발사 펄어비스는 원작 온라인게임 ‘검은사막’의 방대한 콘텐츠를 모바일로 옮기는 것을 목표로 ‘검은사막 모바일’을 개발 중이라고 수차례 강조했다. 

원작 IP(지식재산권) '검은사막'은 채집-생산-거래-사냥 등 3세대 MMORPG의 특징을 품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개발된 ‘검은사막 모바일’ 역시 원작의 다양한 콘텐츠를 모바일로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게 된다.

▲토벌 임무 선택 화면(사진출처=검은사막 모바일 공식 카페)

‘검은사막 모바일’은 필드를 모험하며 수많은 우두머리를 만나게 된다. 특히, 필요한 아이템을 떨구는 우두머리라면 반복 사냥이 필수인데, 인기가 좋은 우두머리를 만나기조차 쉽지 않은 일이다.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콘텐츠가 바로 토벌 임무다.

더 강한 캐릭터를 원하는 유저에게는 토벌 임무가 가장 중요한 콘텐츠다. 많은 보상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토벌 임무는 게임 속 우두머리(보스)와 전투를 벌이고 보상을 얻는 ‘검은사막 모바일’의 대표적인 던전 콘텐츠기도 하다.

▲토벌 게시판(사진출처=검은사막 모바일 공식 카페)

토벌 임무는 정예 임무와 퀘스트를 꾸준히 깨야 입장할 수 있다. 입장 재료인 추천권을 얻을 수 있는 수단이 퀘스트 수행이기 때문. 이는 퀘스트-사냥-영지-토벌-육성으로 이어지는 ‘검은사막 모바일’ 만의 콘텐츠 순환 구조를 보여준다.

토벌 임무는 임무(우두머리)별로 난이도가 존재한다. 당연히 높은 난이도를 클리어하면 좋은 보상을 얻을 확률이 증가한다.

▲토벌 임무를 받기 전에 권장 전투력을 확인해 알맞은 난이도를선택하자(사진출처=검은사막 모바일 공식 카페)

토벌 임무를 시작하기 위해서는 먼저 영지를 확보해야 한다. 영지의 토벌 게시판에서 입장과 임무 선택이 가능하다.

토벌 임무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정예 임무’를 통해 쓰러뜨렸던 우두머리들이다. 한번 처치한 적만 상대할 수 있으니, 정예 임무를 게을리하면 안 된다.

▲토벌 임무는 길 뚫기와 보스 처치 순으로 이어진다(사진출처=검은사막 모바일 공식 카페)

토벌 임무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입장권이 필요하다. 입장권은 퀘스트 보상으로 얻는 추천권으로 구매할 수 있다. 입장권은 선택한 토벌 임무에 따라 임의의 입장권으로 교환해 얻게 된다.

본격적인 토벌을 시작하면 난이도와 권장 전투력 등 미션에 필요한 주요 수치들을 설정하고, 확인할 수 있다. 캐릭터 전투력이 권장 전투력보다 낮다면 난이도를 낮추면 되고, 전투력이 높다면 난이도를 높이면 된다.

▲결과 및 보상 화면(사진출처=검은사막 모바일 공식 카페)

토벌은 던전 공략 방식으로 진행된다. 길을 막는 부하 몬스터와 장애물을 쓰러뜨리는 과정이 필요한 것. 이때 던전의 가장 깊숙한 곳에 다다르면 목표인 우두머리가 등장한다. 이를 쓰러뜨리면 임무 성공 메시지와 함께 보상 리스트가 나온다.

서삼광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