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열혈강호M, 액션의 재미로 100만 DAU 노린다”넥슨-액트파이브 ‘열혈강호M’ 미디어 쇼케이스

넥슨과 액트파이브는 4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신작 모바일게임 ‘열혈강호M’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게임의 특징과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 개발사 액트파이브는 횡스크롤 액션게임, 특히 대전격투 게임의 재미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음을 강조했다. 이를 위한 시스템이 두 개의 버튼으로 콤보를 넣는 TEC(터치이지액션)와 스와이프 조작을 사용하는 ‘초식’ 시스템이다.

강력한 IP(지식재산권)와 색다른 시스템이 노리는 것은 많은 이용자에게 게임의 재미를 알리는 것. 액트파이브 정순렬 대표는 "액션 본연의 재미로 모바일 시장에서 성공하고 싶다"라며 "100만 DAU(일일접속자수)와 매출순위 5위권 진입이 목표"라고 말했다.

다음은 행사 막바지에 진행된 질의응답을 간추린 것이다.

Q : 조작 캐릭터가 세 개다. 전투 방식의 차이가 있나.
한비광과 담화린, 매유진을 고를 수 있다. 한비광은 화룡도를 사용한다. 크고 무거운 도를 사용하기에 큼직한 모션과 화속성 스킬을 사용한다. 천마신군의 무공도 사용한다. 담화린은 복마화령검을 사용해 빠르고 날카로운 무공을 사용하는 콘셉트로 제작했다. 매유진은 활을 사용하는 원거리 캐릭터다.

Q : 게임에 포함된 외전 스토리에 대해 설명해 달라.
원작과 같은 시간대의 야이기를 비하인드 스토리로 풀었다. 잊힌 캐릭터를 살리고 싶어 작가분들에게 스토리를 물어 게임에 넣었다.

Q : ‘열혈강호M’을 본 원작자(글 전극진, 그림 양재현)의 반응은.
많은 도움을 받았다. 검수라기보다 같이 만든다는 느낌으로 제작했다. 다양한 분야에서 의견을 주셨다. 처음엔 검수를 받는게 힘들었지만, 이제는 맡겨주실 정도로 게임성을 인정받았다.

Q : (넥슨 노정환 본부장에게)새해 첫 게임으로 ‘열혈강호M’을 선택한 이유는.
가장 적절한 타이밍을 골랐다. 지난해 연말에는 신작 출시가 많았다. 한 타이밍을 쉬고 새해 첫 게임으로 출시하기로 결정했다. 제작과 폴리싱(고도화) 작업을 거쳐 이제 선보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Q : 원작은 동남아에서도 인기가 높다. 글로벌 출시 계획은 세웠나.
중국은 외부적인 변수로 신중하게 검토 중이다. 먼저 국내 론칭을 마무리하고 진행할 계획이다.

Q : 시장에 같은 IP(지식재산권)를 사용한 게임이 있어 시선분산이 우려된다.
시기적으로 좋다고 생각한다. 앞선 게임이 성공을 거둠으로서 시너지(상승효과)가 날 것 같다.

Q : 목표는.
액션게임 최고의 DAU를 찍어보고 싶다. 하루 100만명 이상의 유저가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 게 목표다. 또, 매출순위가 잘 나온다면 직원들과 해외 워크샵도 가보고 싶다(웃음).

서삼광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