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에픽게임즈, 개발사 솔트랩과 '언리얼 엔진4' 라이선스 계약

에픽게임즈의 한국법인 에픽게임즈 코리아(대표 박성철)는 게임개발사 솔트랩(대표 김세웅)과 언리얼 엔진 4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솔트랩은 2015년 설립된 스타트업 모바일게임 개발사로, 대부분 멤버들이 <아바 온라인>을 비롯해 10년 이상 언리얼 엔진으로 게임을 개발한 언리얼 엔진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으며, 2015년과 2016년에 걸쳐 케이큐브벤처스와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60억의 투자를 받으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솔트랩이 언리얼 엔진으로 선보일 게임은 <뉴본 for kakao>. 행성 충돌로 인해 발생한 대재앙 ‘아포칼립스(Apocalypse)’ 이후 냉동캡슐에서 살아남은 인간들의 필사적인 생존기를 다룬 서바이벌 어드벤처 장르의 게임으로,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서비스될 예정이다.


<뉴본 for kakao>의 큰 특징은 언리얼 엔진 4를 사용해 콘솔게임 수준의 고품질 그래픽을 구현했다는 점이다. 여기에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몰입감 높은 스토리와 함께 성장과 경쟁을 위한 다양한 PvE 및 PvP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솔트랩 김세웅 대표는 “기획부터 모바일 게임이지만 PC나 콘솔 게임에 버금가는 그래픽으로 구현하고 싶었고, 이를 위해서 언리얼 엔진 4를 선택했다”면서, “최근 배틀로얄 장르의 생존게임들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데,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포스트 아포칼립스 배경의 색다른 생존 게임 <뉴본 for kakao>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솔트랩은 10년 이상 언리얼 엔진을 다뤄온 ‘언리얼 장인들’이 모인 곳이라 초기부터 투자도 많이 받는 등 에픽게임즈뿐만 아니라 업계의 많은 분들로부터 관심을 받아왔다”면서, “연초부터 언리얼 엔진 게임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올해도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된 게임들이 큰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에픽게임즈 코리아에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만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