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언리얼 아카데미로 엔터프라이즈 양성 지원”[질의응답] 에픽게임즈 마크 쁘띠 엔터프라이즈총괄매니저

에픽게임즈 마크 쁘띠 엔터프라이즈총괄매니저가 한국을 찾았다.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언리얼 서밋 2018’ 엔터프라이즈 분야 강연을 위해서다.

▲사진=언리얼 스튜디오 홈페이지 캡쳐

엔터프라이즈는 게임을 제외한 산업분야를 통칭한다. 건축, 제품 디자인 및 제조 분야에서 실시간 시각화를 하는 작업에 사용되는 것이 대표적인 예다. 한국에서는 비게임 분야라는 단어로 더 친숙한 분야기도 하다.

에픽게임즈는 지난해부터 게임을 넘어서 엔터프라이즈 분야에 언리얼엔진을 보급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날 개최된 컨퍼런스에서도 ‘언리얼 서밋’ 최초로 엔터프라이즈 분야가 개설됐다. 비게임분야에서 관심도가 높아진 것이 반영됐다.

에픽게임즈의 엔터프라이즈 분야를 총괄하는 마크 쁘띠 매니저와 만나 언리얼엔진의 비게임분야에 대한 미래와 현재를 들었다.

-경쟁사 역시 엔터프라이즈 분야를 넓히는데 집중하고 있다. 언리얼엔진의 차별화 포인트는.
개발이 쉽다. 퍼포먼스도 좋다. 경쟁사 대비 2배는 높은 것 같다. 덕분에 영화산업과 자동차 산업에서 언리얼엔진을 사용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자동차 산업에서는 대부분이 언리얼엔진을 사용하고 있다.

-언리얼엔진이 엔터프라이즈 분야에서 사용된 사례를 들어 달라.
영화 ‘한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와 마블시네마틱유니버스는 대부분 언리얼엔진을 사용해 촬영했다. 이밖에도 많은 프로덕션이 영화와 드라마에 사용하고 있다. 중국에서도 쓴다. 비게임분야의 채택율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올림픽과 유럽컵, 라스베가스 방송 연합 14개 기업 등 스포츠와 흥행산업,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언리얼엔진이 활발히 사용되고 있다. 한국에서도 언리얼엔진을 기반 한 영화가 제작되면 좋겠다.

-비게임 분야에는 언리얼엔진 전문가가 적다. 전문가 양성을 위한 지원이 필요할 것 같다.
언리얼 아카데미를 설립한 이유다. 다양한 콘텐츠를 마들어서 온라인으로 제공한다. 여러 국가에서 이벤트를 열고, 교육을 실시한다. 가장 신경 쓰고 있는 분야는 다른 엔진을 사용한 사람들을 재교육하는 것이다. 전담하는 클래스(Class, 교실)를 만들었다. 2주내에 언리얼엔진에 숙달되도록 교육하는 온라인 교실이다.

-고객의 요구는 다양하다. 온라인 교육만으로는 충당할 수 없을 텐데.
고객의 요구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언리얼엔진에 대한 이해, 양질의 콘텐츠를 만드는 방법이다. 이런 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북미와 유럽에서 시작됐고, 한국에 곧 도입할 생각이다. 먼저 서비스를 시작한 지역에서는 프로젝트 리뷰로 양질의 상품을 만들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언리얼엔진으로 게임을 개발하던 개발자가 엔터프라이즈로 전향할 수 있을까. 또, 이에 필요한 시간은 얼마나 필요할까.
가능성은 충분하다. 게임에서 사용된 훌륭한 자산은 VR(가상현실)이나 드라마에 활용할 수 있다. 게임 개발사가 게임이 아닌 새로운 분야를 개척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미 게임 개발에서 다른 분야로 전향한 사례도 있다.
기존 산학협력 프로그램은 게임개발에 언리얼엔진을 사용하는 방법에 집중했다. 지금은 더 많은 분야를 교육하도록 설득하고 있다. 충분히 많은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에픽게임즈가 설득하고, 돕겠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