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이카루스M’은 모바일 MMORPG 모범생”[질의응답] 위메이드서비스 송모헌 대표, 위메이드이카루스 석훈 PD

위메이드가 올 여름 ‘이카루스M’을 모바일 시장에 출시한다. 자체 서비스를 결정하고, 이를 위해 퍼빌리싱 자회사 위메이드서비스도 설립했다. 게임에 건 기대를 엿볼 수 있다.

위메이드는 최근 사전 예약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출시준비에 돌입했다. 1일에는 판교 사옥 회의실에서 미디어를 대상으로 한 체험회를 열고 실체를 공개했다.

직접 플레이해본 ‘이카루스M’은 기대 이상의 완성도였다. 뛰어난 그래픽은 지난해 지스타 시연버전보다 수준이 올랐다. 콘텐츠도 제자리를 잡아 게임으로서의 재미가 늘었다. 

체험이 끝나고 궁금한 점을 묻고 대답을 듣는 질의응답 세션이 이어졌다. 이 자리에는 ‘이카루스’ IP(지식재산권) 아버지 석훈 프로듀서와 서비스를 지휘할 위메이드서비스 송모헌 대표가 참석했다.

다음은 두 사람의 답변과 질문을 간추린 내용이다.

▲왼쪽부터 김성희 기획총괄디렉터, 송모헌 대표, 석훈 PD

-모바일 MMORPG가 많아졌다. 차별화가 필요하다.
송모헌 “‘이카루스M’은 MMORPG 모범생라고 생각한다. 유저가 MMORPG에 원하는 것들을 대부분 품고 있다. 게임 속에서 성장하며 세계관을 즐기는 재미를 가장 모범적으로 구현했다고 본다. 모바일게임 유저는 물론, MMORPG를 즐기는 좋아하는 유저들이 만족할 게임이라고 생각한다.”

-자체 서비스가 갑자기 결정됐다.
송모헌 “위메이드서비스가 풀어야할 부분이다. 신생 법인이지만, 경험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룹 내부에 자체서비스에 대한 능력과 열정 포텐셜이 남아있었다. 에너지를 모아보니 비교적 짧은 기간 내에 (퍼블리싱을)준비 할 수 있었다. 다른 게임의 서비스에서 배울 것은 배우고, 우리만의 서비스를 위해 더 고민하고 있다. 운영목표는 ‘하나 더(+1)’이다. 운영이 발목을 잡지 않도록 가교 역할을 제대로 하겠다.”
석훈 “개발자 입장에서는 반갑다. 긍정적인 부분이 많다. 위메이드서비스와 위메이드이카루스는 같은 그룹 계열사고, 물리적인 거리도 가까워 논의와 처리 속도가 빠르다. 자체 서비스 경험과 노하우도 있어 걱정하지 않고 있다.”

-위메이드서비스는 ‘이카루스M’만을 위한 법인인가.
송모헌 “위메이드서비스의 모토는 ‘위 메이드 위 서비스(We made We service)’다. 위메이드가, 또는 우리(위메이드 그룹)가 만든 게임을 우리가 서비스하는 거다. 그룹에서 만들어지는 신작 라인업을 국내와 해외에 선보일 계획이며, 실적이 쌓이면 외부 게임도 서비스 할 수 있지 않을까.”

-아이템 거래는 되나. 
송모헌 “거래소나 개인 거래 시스템은 없다. 단, 게임 속 NPC(캐릭터)가 아이템에 따라 게임재화나 유료재화로 보상하는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업데이트 계획은.
석훈 “업데이트 준비도 끝났다. ‘이카루스M’은 50레벨보다 캐릭터가 각성한다. 론칭버전에서 150레벨 3각성 정도 육성할 수 있다. 경쟁 콘텐츠로 영웅의 전당(1대1 PvP), 펠로우 레이싱 등을 론칭 버전으로 즐길 수 있다. 이밖에 경쟁전(3대3), 길드대전, 함대전 등을 서비스 상황에 따라 추가할 생각이다. 이밖에 필드 레이드 2종(일반, PvP)과 인스턴스 던전 레이드도 개발 완료됐다. 한꺼번에 몰아서 선보일 수도 있지만, 순차적으로 적절한 시간마다 내놓는게 낫다고 판단했다.”

-온라인 버전의 콘텐츠를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을까.
석훈 “게임을 다시 분석했다. 모바일에 맞지 않는 것은 빼고, 필요한 것을 더했다. ‘펠로우’ 시스템은 대부분 살렸다. 원작 팬은 귀여운 펠로우을 선호하더라. 이를 반영해 ‘주신’ 펠로우 분류를 따로 만들었다. 평소에는 귀엽고, 장착하면 멋있는 외형으로 변한다. 그 밖에 콘텐츠는 모바일에 맞춰 각색했다. 입력이 제한적인 모바일 기기에서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데 중점을 뒀다.” 

-(석훈 PD에게)같은 IP로 온라인-모바일게임을 모두 만든 개발자가 됐다.
석훈 “2년 반 전에 ‘이카루스M’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가 떠오른다. 모바일에서 이런 스펙이 될까 했는데, 플랫폼과 하드웨어가 크게 발전해서 걱정이 사라졌다. 시대가 우리를 돕는 것 같다. 덕분에 개발팀이 원하는 것들을 게임에 녹일 수 있었다.” 

-사전  예약을 시작한지 이틀이 지났다. 성과는 어떤가.
송모헌 “아직 마케팅을 시작 안했는데, 성과가 좋다. 이틀만에 사전 예약자 수 30만을 이미 넘었다. 공식카페에 가입한 유저도 많아졌다. 운이 좋았다.”

-출시를 앞둔 소감은.
석훈 “생각보다 담담하다. 진심을 다해 만든 게임이다. 온라인 버전에 남은 아쉬움 모바일에 담았다. 사전예약 단계에서 반응도 좋아 책임감을 느낀다. 좋은 게임으로 완성하겠다. 기대해달라.”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