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체험기] 전투의 액션성과 박력이 인상적인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넷마블이 신작 모바일 게임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시연 버전을 지스타 2019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유명 모바일 RPG ‘세븐나이츠’를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MMORPG다. 개발은 ‘세븐나이츠’를 개발한 넷마블 넥서스가 담당한다. 원작의 주요 캐릭터인 ‘루디’, ‘스파이크’, ‘레이첼’ 등도 ‘영웅 카드’와 ‘영웅 변신’이라는 형태로 등장한다.

시연 버전에서는 퀘스트, 전투, 레이드를 체험할 수 있다. 유저는 사전에 생성된 캐릭터 6종 중 하나를 선택해서 게임을 진행하게 된다. 이 세계에서 유저 캐릭터는 ‘그랑시드 기사단’의 단원이며 새로운 임무를 받고 사막으로 이동하게 된다.

전반적인 그래픽 품질은 상당히 높았다. ‘세븐나이츠’를 즐겼던 유저라면, 이런 고품질 그래픽으로 원작의 주요 캐릭터가 전투를 벌이는 모습을 보고 충분히 기대를 할 만 하다. 중간에 ‘레이첼’등 7명의 주요 캐릭터가 한 번에 나오는 장면이 있는데 원작과 비교하면 상당히 화려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게임을 시작하고 사막으로 이동하면 골렘과 전투를 벌인다. 초반부터 다양한 기술을 사용하며 화려하게 전투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전투의 액션성과 타격감도 상당히 좋았다. 본 기자는 건틀렛을 사용하는 캐릭터를 선택했는데, 묵직한 타격음 덕분에 전반적으로 전투에서 상당한 ‘박력’이 느껴졌다.

이어서 진행된 보스 몬스터 전투에서는 의문의 캐릭터가 등장하며 유저를 도와준다. 그리고 원작에 등장하는 주요 캐릭터가 사용하는 무기를 사용하며 보스 몬스터를 물리치게 된다. 이것이 ‘무기 변신’이라고 불리는 시스템이다.

전투 이후에는 동굴로 들어간다. 이곳에서 유저 캐릭터는 자신이 ‘계승자’라는 것을 알게 된다. 이곳에서 만난 용제의 일족인 ‘아리아’를 돕기 위해 용제가 봉인된 방으로 들어간다. 여기서 바로 용제 레이드가 시작된다. 레이드에서 유저는 제압기와 협력기를 사용하는 방법을 익힌다. 원작에 등장하는 주요 캐릭터가 멋진 연출로 용제를 잡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레이드가 종료되면, 봉인이 풀린 용제와 대화를 나누고, ‘영웅 변신’을 체험할 수 있다. ‘루디’, ‘레이첼’ 등 원작의 주요 캐릭터로 변신하고 전투도 할 수 있는 기능이다. 그리고 근처에 있는 다양한 무기를 착용하고 사용할 수 있으니 한 번씩 사용해보자. 근처에는 ‘세븐나이츠’ 유저들을 위한 숨겨진 요소도 있다. 숨겨진 요소에 대한 힌트는 봉인이 풀린 용제와 대화를 나눠보면 눈치챌 수 있다고 한다.

플레이 시간은 짧았지만, 게임을 하면서 받은 전반적인 느낌은 상당히 괜찮았다. 우선, 고품질 그래픽으로 구현된 원작 캐릭터들 덕분에 눈이 즐거웠다. 그리고 전투의 액션성, 타격감, 박력은 다른 모바일 MMORPG와 비교하면 확실하게 다르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상당히 뛰어났다. 이런 기반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구현하면 원작 팬들의 마음을 충분히 사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