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넥슨도 공식카페 탈출...출시 예정 신작은 자체 커뮤니티 운영한다

국내 주요 게임사들이 커뮤니티의 도구로 주로 사용하던 네이버 공식카페의 유료화로 엔씨소프트, 넷마블, 스마일게이트, 펄어비스 등 대형 게임사를 주축으로 자체 커뮤니티를 구축했는데, 여기에 최근 넥슨이 합류했다. 향후 서비스될 모바일게임은 대부분 자체 커뮤니티를 제공할 방침이다.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은 출시가 임박한 모바일 게임들의 커뮤니티로 사용될 홈페이지 구축을 완료하고 순차적인 이전 작업에 착수했다. 

현재 넥슨이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모바일 게임은 '바람의나라 : 연', '카운터사이드', 테일즈위버M', '마비노기 모바일', '파이널판타지11 모바일', '시노앨리스' 등이다. 이중 현재까지 개설된 네이버 카페를 폐쇄하고 자체 커뮤니티를 운영하기 시작한 게임은 바람의 나라 : 연과 카운터사이드 등이다. 

두 게임을 제외한 다른 게임들은 카페를 아직 개설하지 않았고, 출시를 앞두고 있지만 카페를 개설한 게임 중 '시노앨리스'만이 네이버 카페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지난 11월부터 시작됐다. 바람의나라 : 연과 카운터사이드의 공식 카페에서는 공지를 통해 커뮤니티의 이전을 알렸고, 지정된 날짜에 즉시 이전이 이뤄졌다. 기존에 운영하던 카페는 이전과 동시에 폐쇄, 지금은 그 흔적을 찾을 수 없다.

이같은 넥슨의 행보는 공식 게임 카페에 도입한 광고 때문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올해 초부터 페이지뷰가 일정 수준 이상인 공식 게임 카페에 광고를 적용했다. 그리고 카페 서비스 상품을 도입했는데, 이 상품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경쟁사의 게임 광고가 고스란히 노출되는 문제점이 드러난 바 있다.

이에 따라 대형 게임사들의 주도 하에 네이버 카페를 떠나 자체 커뮤니티 운영을 시작했는데, 넥슨은 그 이후 네이버 카페를 통한 커뮤니티 운영을 지속해왔다. 하지만 이번 변화를 기점으로 넥슨도 자체 커뮤니티 운영을 통해 게임 내외적으로 시너지 효과를 증대시킬 예정이다.

이에 대해 넥슨의 한 관계자는 "향후 출시될 모바일 게임에 대해서는 점차적으로 자체 커뮤니티 운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