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최신소식
혈중산소 센서 탑재 애플워치6와 SE 공개, 전원어댑터 미제공은 아쉬워

9월 15일(현지시간) 애플이 혈중 산소포화도를 측정하는 센서 등 건강관리 기능을 강화한 애플워치 6를 발표했다. 또한 보급형 모델인 애플워치SE도 내놓았다. 저가형 애플워치로 시장을 확장하려는 전략이 드러난 가운데 패키지에서 전원어댑터를 제거한 점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다양한 제품들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애플워치6에서 처음 탑재된 혈중 산소포화도 센서가 눈길을 끌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것이 사용자의 호흡기, 혈액 순환 건강을 점검하는 기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수치는 혈액 속 헤모글로빈 가운데 산소 포화 상태가 된 헤모글로빈의 비율을 나타내며 95∼100%일 때 정상수치로 간주된다. 만일 이 수치가 90% 아래로 떨어지면 저산소혈증이 되며 80% 이하가 되면 두뇌와 심장 등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한다.

애플워치6은 시계 뒷면에 있는 포토 다이오드 4개와 적외선, 적색 등 4개 LED(발광다이오드) 클러스터를 이용해 혈액의 반사광을 측정한다. 이후 혈액 색깔을 근거로 독자 알고리즘을 이용해 15초면 혈중 산소포화도를 측정할 수 있다.  

애플은 미국의 대학 연구기관과 협업해 이런 수치들을 천식, 심부전 같은 건강 관리에 어떻게 활용할지 연구하며, 특히 코로나19나 독감 같은 호흡기 질환의 초기 신호로 사용할 수 있는지도 연구할 예정이다.

애플워치6은 새로운 S6칩을 탑재했다. 이 칩은 A13 코어를 기반으로 애플워치에 최적화된 듀얼코어 프로세서다. 전작인 S5칩 대비 20% 성능이 향상되고 18시간의 배터리 사용 시간을 가진다. 훨씬 개선된 상시표시기능(AOD)은 최대 2.5배 더 밝아졌고 새로운 상시감지형 고도계에 U1 칩과 초광대역 안테나3를 채택해 차세대 디지털 카 키와 같은 단거리 무선 통신이 가능하다. 

또한 1시간 반 이내에 충전이 완료되는 빨라진 속도, 워치OS7과 함께 새로운 디자인의 워치 페이스, 7개 컬러 옵션의 새로운 솔로 루프 밴드를 제공한다. 가격은 국내에서 53만 9천원부터 시작한다.

또한 보급형인 애플워치SE는 넘어짐 감지, 향상된 피트니스 기능, 가족 설정 기능을 가졌다. S5칩 및 시리즈6과 동일한 크기의 케이스 및 디스플레이 사이즈를 가졌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시리즈6과 동일한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상시감지형 고도계 센서를 탑재하고, 최신 모션센서와 마이크를 장착해서 넘어짐 감지를 지원한다. 가격은 국내에서 35만 9천원부터 시작한다.

논란이 되는 결정도 나왔다. 애플은 환경 문제를 이유로 애플워치의 패키지 구성에서 USB 전원 어댑터를 제거한다고 발표했다. 실제로 이 어댑터는 포트 하나를 전부 쓰면서도 출력이 고작 5W이기에 쓸모가 별로 없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하지만 막상 이렇게 제거하면서도 실제 제품 가격은 전혀 낮아지지 않았다. 때문에 환경 문제는 그냥 핑계고, 실제로는 생산단가 절감이 이유가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더 출력을 높여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와 함께 쓸 수 있는 어댑터를 끼워주는 방법을 쓰는 등 다른 방식으로도 환경 보호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이렇게 멀쩡한 단자나 부품을 점점 패키지에서 제거하면서 가격을 유지하는 행위는, 높은 고객 충성도로 인해 판매에 지장이 없을 거란 생각에서 나온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 외에도, 이번 행사에서 애플은 A12 바이오닉칩을 탑재해 성능이 40% 향상되고 애플 펜슬 등이 적용되어 보급형으로 제작된 8세대 아이패드, 그리고 A14 바이오닉 칩을 탑재해 성능이 40% 향상되고 포트가 USB-C 타입으로 변경 등이 적용된 아이패드 에어 4세대 제품이 공개됐다.

출처=애플

안병도 기자  press@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