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용' 사냥 끝낸 SK텔레콤, 마지막 보스 그리핀과 승부 남겨

SK텔레콤 T1이 마지막 보스 그리핀과 혈투를 예약했다.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SK텔레콤은 7일 서울 종로구 롤 파크(LoL PARK)에서 열린 ‘2019 스무살우리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킹존 드래곤X를 꺾고 왕좌에 도전할 권리를 따냈다.

이날 경기는 3대0으로 SK텔레콤의 완승처럼 보인다. 하지만 경기 내용을 보면 몇 번의 노림수와 순간의 판단이 경기를 가른 박빙의 승부였다.

1세트는 난전이었다. 두 팀의 결투가 끊이지 않았고, 분위기는 팽팽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빠른 진입과 생존력이 강점인 리산드라로 적진을 흔들었다. ‘테디’ 박진성은 바루스의 스킬 단 하나로 적의 ‘내셔 남작(바론)’을 빼앗으며 쐐기를 박았다. 바론 버프가 더해지자 SK텔레콤의 결단력은 더욱 빨라졌고, 진군에 거침이 없었다.

다음 세트에서 SK텔레콤은 강점이자 약점인 상단(탑)을 집중 공략당했다. ‘칸’ 김동하의 성장이 열쇠라고 본 상대 킹존에 노림수를 허용했다. 하지만 대규모 교전(한타)를 노린 자르반 4세, 브라움, 사일러스 조합의 진가는 퇴색하지 않았다. 상대의 힘이 쏠린 것을 역이용해, 조직력으로 맞섰다. 여기에 상대 공격력의 중심인 라이즈를 연거푸 잡아내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마지막 세트는 비교적 수월했다. 1세트 중단(미드)로 기용했던 사일러스를 탑으로 돌리고 아칼리가 자리를 채웠다. 여기에 ‘마타’ 조세형의 갱플랭크로 팀에 기동력과 지원력을 추가했다. 반면 킹존은 케넨과 아지르, 시비르 등 중후반 폭발력과 수성, 탑과 바텀을 공략하는 전략을 시도하는 등 대비됐다.

이 경기는 이른 시간에 명암이 갈렸다. 상대 ‘폰’ 허원석의 아지르를 경기 초반 잡아내며, 핵심인 버티기를 무력화했다. 여기에 포탑 파괴와 협곡의 전령, 킬 스코어를 두둑이 챙겼다. 결정적으로 이상혁이 아칼리로 상대 바론 사냥을 홀로 막아내며 생존하는 등 슈퍼 플레이가 겹치면서 SK텔레콤의 3대0 승리가 완성됐다.

플레이오프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SK텔레콤은 정규 시즌 1위로 결승전에 직출한 그리핀에 도전권을 획득했다. 정규 시즌 2라운드에서 다소 흔들렸지만, 기세를 다잡은 그리핀 사냥에 성공할지는 오는 13일 잠실에서 판가름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