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BTS 월드로 3연타석 홈런 앞둔 넷마블, 하반기 자체 IP로 체질강화 나선다

넷마블이 조용했던 분위기를 깨고, 신작을 연달아 흥행시키고 있다. 2분기 출시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이하 킹오파 올스타)’와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가 연이어 흥행했고, 오는 26일에는 방탄소년단 (BTS) 매니저 게임 ‘BTS 월드’ 출시를 앞뒀다. IP(지식재산권)의 힘으로 3연타석 홈런을 칠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돌입한 것.

넷마블은 그동안 신작을 연달아 출시하는 전략을 썼다. 하지만 올해는 분위기를 바꿔 선택과 집중을 시도했다. 다작보다는 확실한 성공작에 시간을 더 투자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꾸렸다. 이렇게 출시한 두 개의 작품이 매출 상위권 경쟁에 합류했고, 상반기 마지막이 될 신작도 흥행이 확실시 되는 분위기다.

▲넷마블의 상반기 라인업 3종. 왼쪽부터 BTS월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넷마블이 올해 첫 작품으로 출시한 ‘킹오파 올스타’는 상위권 경쟁에 합류하며 순조로운 서비스가 이어지고 있다. 넷마블은 이 게임을 소재로 한 방송을 21일부터 진행해 유저의 지속적인 관심을 끌어내고 있다.

‘일곱 개의 대죄’도 흥행작 대열에 합류했다. 한국과 일본에서 같은 날 출시돼 매출 탑(TOP)10 경쟁에 합류했다. 원작 만화-애니메이션의 인기가 높은 지역에서 기대만큼의 성과를 내고 있다. 향후 업데이트 콘텐츠가 충분한 것도 긍정적인 부분이다.

▲출처=BTS 월드 공식 홈페이지 캡처

‘BTS 월드’는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받는 신작이다. 글로벌 그룹으로 성장한 BTS의 인기가 무서울 정도로 치솟았기 때문이다. 업계의 관심은 흥행 여부가 아닌, 규모에 쏠려있다. 

또한 글로벌 기업을 지향하며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한 사업 방향과도 잘 맞물린다. 넷마블이 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2대 주주다. 지난해 4월 2014억원을 투자해 지분(25.22%)을 확보했다. 

따라서 ‘BTS 월드’는 IP 사용료 측면에서 강점을 가진 게임인 만큼 수익성 개선에 대한 기여도 주목된다. 이밖에 일본 시장을 타깃으로 한 ‘요괴워치 메달워즈’도 오는 7월 현지 서비스를 시작해 하반기의 시작을 알린다.

▲외부 IP를 쓴 게임의 매출이 전체 57%를 차지한다(출처=넷마블 1분기 실적발표 자료 캡처)

넷마블은 몇 년 전부터 타사 IP를 적극적으로 도입해 사업을 꾸려왔다. 이 전략은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졌다. 단, 하반기에는 자체 IP를 바탕으로 한 대작급 게임 출시가 예고된 상태라, 갈수록 높아지는 외부 IP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넷마블은 하반기에 ‘세븐나이츠’ 후속작 ‘세븐나이츠2’와 ‘A3: 스틸 얼라이브(이하 A3)’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밖에 ‘쿵야 캐치마인드’, ‘쿵야 야채 부락리’ 등 캐주얼 라인업도 강화한다. 이들 게임 모두 자체 IP다.

▲A3: 스틸 얼라이브 체험 부스. MMORPG와 배틀로얄 장르를 결합한 콘텐츠로 호평 받았다

‘세븐나이츠2’는 여러 영웅을 수집해 그룹 전투를 진행하는 게임성이 특징이다. 수집형 RPG인 원작의 느낌을 살려 개발됐다. ‘A3’는 배틀로얄 방식을 도입해 차별화를 꾀했다. 이 밖에 성인 유저를 타깃으로 한 대결(PvP, PK) 콘텐츠를 품었다.

그리고 ‘쿵야 캐치마인드’, ‘쿵야 야채 부락리’ 등 두 캐주얼 게임도 게임성은 이미 입증된 만큼 폭발적이지 않지만 꾸준한 성과가 기대된다. 

게임과 같은 흥행산업에서 연속성은 중요한 덕목이다.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신작 출시가 없으면 침체기를 맞게 된다. 

그런 면에서 넷마블은 지난 해 비축한 힘을 올 상반기에 내놓는 전략적 선택을 썼다. 톱스타급 홍보모델을 기용하는 대대적 마케팅이 아닌 비교적 차분한 출시를 했음에도 신작 두 개를 연달아 흥행시키는 저력도 보여줬다.

이제 ‘BTS 월드’로 3연타석 홈런을 앞둔 넷마블이다. 올해를 흥행의 해로 만들 기폭제가 될 하반기 자체 IP 라인업까지 지금의 분위기를 이어갈지 기대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