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첫발 디딘 라인게임즈, 글로벌-멀티플랫폼 키워드 신작 10종 발표

라인게임즈가 신작 10종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PC, 모바일, 콘솔 플랫폼을 아우르는 재미로 독자적인 사업 영역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라인게임즈는 12일 르메르디앙서울호텔에서 ‘LPG(라인게임즈 플레이 게임)’ 간담회를 열고 출시 준비 중인 라인업을 정식으로 소개했다.

라인게임즈는 지난 8월 넥스트플로어와 합병해 탄생했다. 글로벌 메신저 그룹 ‘라인’의 계열사로 한국을 포함한 게임 사업을 전달하기 위한 결정이었다. 지붕을 합친 두 회사의 미래 먹거리는 시장의 화젯거리로 떠올랐다. 하지만 합병단계에서 퍼블리싱을 포기하는 게임이 발생하는 등 잡음도 발생했다.

이날은 진통 끝에 확정된 라인업을 발표하는 자리였다. △엑소스 히어로즈(모바일, 개발 우주) △슈퍼스트링(모바일, 개발 팩토리얼게임즈) △다크 서머너즈(모바일, 개발 스케인글로브) △레이브닉스: 더 카드 마스터(모바일, 개발 우주) △어드벤처 인 위즈빌(모바일, 개발 이노에이지) △프로젝트 PK(모바일, 개발 락스퀘어) △베리드 스타즈(콘솔 및 멀티, 개발 스튜디오라르고) △프로젝트NL(멀티 플랫폼, 개발 미어캣게임즈) △대항해시대 오리진(멀티 플랫폼, 개발 코에이테크모게임즈, 모티브 공동개발) 등 9종이 소개 됐으며, 행사 말미에 PC 게임 ‘프로젝트NM’이 깜짝 발표됐다.

이중 6종의 모바일게임은 2019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나머지 4종은 모바일-콘솔-PC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순차적으로 발매 될 예정이다.

장르별로 살펴보면 수집형 RPG와 전략 RPG, 퍼즐 등 캐주얼한 장르의 비중이 높다. 글로벌 게임 트렌드가 비교적 캐주얼한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한국과 중국에서는 MMORPG가 최전성기의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북미와 유럽, 남미 등의 특수 시장에는 전략과 퍼즐 비중이 큰 편이다.

라인게임즈 김민규 대표 “넥스트플로어를 합병해 라인게임즈를 시작할 때 무엇을 할지 묻는 질문을 받았다. 우리는 변하지 않았다. 오직 ‘오직 재미(Only Fun)’를 추구한다”라며 “합병으로 더 많은 훌륭한 개발사와 게임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은 긍정적인 변화다. 라인게임즈는 치열한 (게임) 시장에서 더 재미있는 장르와 게임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멀티 플랫폼과 글로벌이란 키워드를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라인업 소개

□ 엑소스 히어로즈 
고품질 3D 그래픽으로 제작된 모바일 수집형RPG. 200종의 캐릭터가 준비 됐으며 라인게임즈의 2019년 첫 타이틀로 출시할 예정이다.

□ 슈퍼스트링 
윤인완, 양경일 작가의 만화 ‘신암행어사’, ‘아일랜드’, 웹툰 ‘테러맨’, ‘심연의 하늘’ 등 15종의 IP를 사용한 모바일 전략RPG. 웹툰 속 캐릭터는 3D 모델링으로 구현했다.

□ 다크 서머너즈
실시간 전투가 특징인 모바일 전략RPG. 영웅 캐릭터를 유저가 직접 컨트롤하며 소환수를 투입하는 전략이 핵심 콘텐츠.

□레이브닉스: 더 카드 마스터 
묘수풀이를 중심으로 한 PvE 방식의 대전이 이색적인 모바일 TCG. 200종의 카드, 와일드버스트, 미스터리 앨리, 홀리 아비터 등 3개의 직업으로 다양한 콘셉트 덱과 전략을 시도할 수 있다.

□ 어드벤처 인 위즈빌 
3매칭(매치 3) 방식의 모바일 퍼즐게임. 쉬운 난이도와 100여개의 창의적인 스토리, 코스튬과 로비 등 꾸미기 요소로 차별화를 꾀했다.

□ 프로젝트 PK
생존과 액션을 합친 모바일 액션 어드벤처. 거대한 몬스터에 맞서는 이야기와 고품질 액션 디자인이 강점. 몬스터의 특성을 고려한 장비 선택 플레이가 필요하다.

□ 베리드 스타즈 
멀티 플랫폼 서비스를 위해 준비한 어드벤처 게임. 다양한 스토리를 ‘커뮤니케이션’ 기반의 키워드로 담아냈고, 진실에 다가서는 어드벤처 장르의 느낌도 살렸다.

□ 프로젝트NL 
배틀로얄 방식의 모바일 MOBA, 판타지 풍의 5등신 캐릭터, RPG의 육성 요소를 접목한 게임성을 접목했다. 최대 100명의 유저가 전장에 참여할 수 있으며, 지형지물을 활용한 전략이 강조했다.

□ 대항해시대 오리진
‘대항해시대2’ IP를 기반으로 한 오픈월드 MMORPG. 200곳의 항구를 탐험하며 1000명 이상의 NPC(캐릭터)와 상호작용하는 등 탐험의 재미를 강조한 게임.
□ 프로젝트NM
PC로 개발 중인 게임. 게임의 방식과 장르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인게임 PC를 통해 거대한 자연을 실시간으로 표현한 영상이 공개됐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