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블소 토너먼트] 3인 생존한 GOD, 종합 2위로 순위 급등!
▲출처=OGN 중계 캡처

GOD가 2라운드 생존과 처치 점수를 쓸어 담았다. 전 라운드 9위에 그쳤던 순위는 1위로 올라섰다. 종합 순위는 2위까지 치솟아 최종 우승을 사정권에 뒀다.
 
11일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엔씨소프트가 연 ‘블레이드앤소울 토너먼트 2019 코리아’ 결승전 2라운드 경기 결과 GOD와 HJH, TNT가 점수를 쓸어 담았다.
 
2라운드 전투는 HGM과 BBANG의 전투로 시작됐다. 주막 지역 점유를 위한 눈치 싸움이 전투로 커진 것. 두 팀의 전투는 3대3 전면전이었으나, TNT가 난입하면서 난전으로 바뀌었다. 이때 TNT의 린검사 이대규가 HGM에 치명타를 가하며 2명을 탈락시켰다. 치명적인 상처를 입은 HGM은 이어진 전투에서 조기 탈락했으며, BBANG은 빠른 도주로 전투 지역에서 이탈했다.
 
이후 천라지망이 좁혀지면서 여러 지역에서 전투가 벌어졌다. ABC가 KHS를 잡아 처치 점수를 따냈다. BBANG도 초반 교전에서 입은 피해를 복구하지 못하고 일찌감치 탈락했다.
 
이후 전장은 파괴된 유적지 아래쪽으로 좁혀졌다. 정글과 석상, 건물이 많은 지역이라 생존 점수를 노린 은신 작전이 유리한 지형이다. 각 팀은 안전지역 안쪽 넓은 지역에서 각자 진영을 구축했다. ABC의 선택은 달랐다. 평야에서 말뚝을 박고 처치 점수를 벌었다.
 
마지막이 된 천라지망은 나무가 많은 강가 쪽으로 좁혀졌다. 뒤쪽 언덕과 나무를 제외하면 숨을 곳이 한정된 지형이다. 이때부터 ZZQT의 무력이 폭발했다. 안전지대로 이동하는 ZZAM을 급습해 처치 점수를 따냈고, ABC와의 전면전까지 승리하며 기세를 올렸다.
 
마지막 전투는 안쪽 지역을 확보한 GOD 선수가 모두 생존하며 점수를 쓸어 담았다. 특히 홍성근 변신으로 위협적인 상대가 된 HJH를 망치로 장외 탈락시키는 등 전략 전투로 영리한 운영으로 승부를 잡았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