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피플
카트리그 우승자들 “다음 시즌 우승도 탐나”[질의응답]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개인전 이재혁, 팀전 샌드박스 우승 인터뷰

2019 kt 5G 멀티뷰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가 9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 결승전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개인전과 팀전으로 나뉘어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 최종 우승자는 개인전 이재혁(락스)과 팀전 샌드박스 게이밍으로 결정됐다.

이재혁은 이날 개인전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초반부터 승점을 쓸어 담았고, 후반에도 꾸준히 상위권 성적을 차지하면서 2세트 진출을 확정 지었다. 박도현과의 1대1 승부를 깔끔하게 마무리한 이재혁은 생애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팀전에서는 디펜딩 챔피언인 샌드박스 게이밍(전 세이비어스)이 압승을 거뒀다. 1세트 스피드전은 점수를 주고받는 경쟁을 했지만, 약점으로 지목됐던 아이템전을 깔끔한 4대0 승부로 마무리 지었다. 올 시즌 진행된 두 번의 정규시즌을 모두 거머쥔 샌드박스는 팀에 영광을 돌렸다.

다음은 모든 경기가 종료된 뒤 챔피언에 등극한 이재혁과 샌드박스 게이밍과 나눈 질의응답을 간추린 내용이다. 

 

■ 디펜딩 챔피언 샌드박스 게이밍 “좋다는 말 외에는 생각나지 않아”

Q 우승한 소감은.
박인수 “저번 시즌에 이어 연속 우승했다. 첫 경험이다. 디펜딩 챔피언의 자리를 지켜서 기분이 남다르고 좋다.”
박현수 “결승에서 이겼다. 기분이 좋다. 팀원이 다 고생해서 이겼다. 고생했다고 꼭 말하고 싶다. 팀 관계자분들에게도 감사하다.”
김승태 “결승까지 오면서 우여곡절이 많았다. (박)현수가 마음고생이 많았는데, 결승전에서 잘해줬다. 응원해준 팬분들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한다. 앞으로도 응원 부탁한다.”
유창현 “가뿐하게 이겼다. 기분이 좋다. 좋다는 말밖에 안 나온다. 다른 생각이 안 난다(웃음).”

Q (김승태에게)결승전에서 MVP급 활약을 했다.
김승태 “진짜 잘했다. 팀을 캐리했다. 앞으로 더 완벽한 경기를 하고 싶다. 기대해 달라.”

Q 에이스인 박인수가 개인전 성적이 안 좋았다. 팀전을 앞두고 분위기가 따운되지 않았나.
김승태 “(박)인수가 오히려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를 해줬다.”

Q 개인전 성적이 나쁘다. 아쉽지 않나.
박인수 “뭘 해도 안되는 날이 있다. 오늘이 이날인 것 같다. 이어서 팀전 결승전이 있어서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

Q 아이템전 경기를 압승했다.
유창현 “한화생명 e스포츠가 스피드전만 연습한 건가 할 정도로 쉬웠다. 이상했다.”

Q 아이템전을 위해 별도로 연습한 건가.
김승태 “아이템전에 흥미가 없었다. 전에는 연습을 안 했다. 최근에는 공개방을 돌면서 연습을 좀 했다. 남들이 봤을 때는 노는 것일 수도 있지만, 아이템전을 연습하고 있던 거다.”

Q 필승작전이 있다고 언급했다.
박인수 “허풍이었다. 상대도 아마 마찬가지일거다.”

Q 만일 팀전에서 에이스 결정전을 간다면 누구 출장할 것 같나.
박인수 “개인전과 팀전은 완전히 다르다고 생각하고 경기에 임한다. 팀전 에이스 결승전도 팀전의 연장선이라, 개인전 결과에 상관없이 에이스 결정전에 나갈 생각이었다. 팀 매니저에게도 내가 나간다고 했다. 그게 주장의 역할이다.”

Q 디펜딩 챔피언으로써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박인수 “리그에서 연속 우승을 한 팀은 드물다. 그 어려운 걸 해냈다. 팀원과 샌드박스 팀, 특히 유장원 매니저님이 정말 많은 도움을 줬다. 샌드박스 게이밍에게 많이 우승할 예정이다. 많은 사랑 부탁한다.”
박현수 “팀원들이 잘 챙겨준다. 같이 연습하고 생활하다 정이 많이 들었다. 숙소 생활하니까 연습도 잘돼 기량이 올랐다. 이번 시즌 우승했으니, 다음 시즌도 우승하겠다.”
김승태 “샌드박스 관계자분들이 연습환경을 잘 만들어줬다. 정말 감사하다. 나도 이제 스피드-아이템을 모두 잘하는 하이브리드로 넣어줬으면 한다.”
박인수 “오늘 결승전만큼만 한다면 동의하겠다.”
유창현 “매번 느끼는 거지만 팬분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된다.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는 것 같다. 다음 시즌도 응원 부탁합니다.”

 

■ 개인전 첫 우승 경험한 이재혁 “우승 너무 기뻐, 또 우승하고 싶다.”

Q 우승 소감은.
“아무런 생각이 안 난다. 좋다는 말 밖에 안 나온다. 첫 결승에서 우승하니까 욕심이 좀 생긴다.”

Q 개인전 우승을 예감했나.
“개인전에 출전할 8명 중 5명이 팀전에도 나간다. 개인전 연습시간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내가 우승할 확률이 반 이상일 거라고 생각했다.”

Q 초반에 계속 1위를 달렸다. 평소에는 중후반 집중력이 떨어졌는데, 오늘은 달랐다.
“감독님이 머릿속에 잡생각을 버리라고 조언했다. 이를 믿고 따랐더니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1라운드 후반부에 점수를 지키는 레이싱을 했다. 의도한 것인가.
“초반에 점수를 몰아칠지는 몰랐다. 어쩌다보니 그렇게 플레이가 됐다. 선택한 카드 바디(차체)가 몸싸움에 휘말리지 않고, 사고가 안 나는 편이라 점수를 잘 모은 것 같다. 연습한 것보다 결과가 좋았다. 바디를 추천한 감독님을 못 믿었는데(웃음) 결과가 잘 나왔다.”

Q 상대가 박도현이었다. 예상했나.
“생각도 못 했다. 중후반에 내가 하위권을 할 때 점수를 올리더라. 2라운드에서 만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으로는 박인수 선수와 붙어보고 싶었다.”

Q 1대1 경험이 있다. 이런 경험이 유리했다고 보는가.
“상대가 큰 무대에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것 같다. 나도 긴장하긴 했지만, 긍정적인 방향으로 즐긴 것 같다.”

Q 세대교체가 시작된 것 같다. 어떻게 생각하나.
“카트라이더 리그에 내려오는 여러 가지 저주, 징크스가 있다. 오늘 경기에서 대부분을 깨뜨렸다. 감독님이 못한 일을 내가 해냈다. 기분이 좋다.”

Q 유망주로 꼽힌지는 꽤 시간이 흘렀다. 결과가 나온게 늦은 편이다. 답답하지 않나.
“지난 시즌까지 항상 2%정도가 부족했다. 이번 시즌에는 부족한 부분을 채워 넣은 것 같다. 16강 최종전에서 압승하고,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

Q 박인수가 응원의 메시지를 건넸다.
“같이 힘든 시간을 견딘 선수다. 덕분에 우승이라는 좋은 경험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 같이 견뎌줘서 고맙다. 다음 시즌에는 결승전에서 꼭 대결하자!”

Q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없어요.”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