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인터뷰
"이겨도 져도 풀세트" 담원-젠지 결승전 미디어 데이 인터뷰
출처=LCK 스프링 결승전 미디어 데이 온라인 중계 영상 캡처

“이기든 지든 풀세트까지 간다!”

라이엇게임즈는 6일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전 무대에 오른 담원 기아와 젠지가 참여한 미디어 데이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온라인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담원 김정균 감독과 쇼메이커 허수, 젠지 이스포츠 주영달 감독과 룰러 박재혁이 참석했다.

담원은 우승 후보 0순위의 전력으로 평가받는다. 실제로 정규시즌 두 번의 패배만을 기록하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 지었다. 이후 플레이오프 경기에서도 깔끔한 3대0 승리로 결승 무대에 진출했다.

정규 시즌 2라운드에서 잠시 흔들렸던 젠지는 플레이오프 경기로 자신감을 얻었다. 라이벌 T1을 상대로 라인전투부터 운영능력 우위를 과시하며 완승했다. 이에 따라 결승전은 정규시즌 1위와 2위를 기록한 두 팀의 맞대결로 성사됐다.

미디어 데이에서도 두 팀은 승부욕을 감추지 않았다. 정규 시즌에서 팽팽한 대결을 펼친 만큼 예상 스코어도 박빙이었다. 두 팀은 모두 “결승전에서 풀세트 접전이 펼쳐질 것”이라며 “챔피언 선택과 금지(밴픽)에 따라 승자와 패자가 결정될 것 같다”라고 입을 모았다.

출처=LCK 스프링 결승전 미디어 데이 온라인 중계 영상 캡처

Q. 이번 결승전의 의미가 궁금하다.

김정균 “담원의 첫 스프링 시즌 결승전이다. 만족한다. 처음인 이상 우승도 하고 싶다. 팀원과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

주영달 “LCK 프랜차이즈 첫 결승이다. 영광스럽다. 우승할 생각밖에 없다”


Q. 상대 팀을 전력을 평가한다면.

주영달 “쇼메이커 허수 선수가 경계된다. 비디디 곽보성이 잘 상대해 줄 거라 믿고 있다.”

김정균 “젠지는 전 라인이 캐리(활약) 가능한 팀이다. 결승전에서는 바텀이 승부처가 될 것 같다.”


Q. 결승전 예상 스코어는.

김정균 “젠지는 진짜 잘한다. 그래도 3대2로 우리가 승리한다고 생각한다. 재미있는 경기가 될 거다.”

주영달 “이긴다면 3대0, 만약에 패배한다면 3대2로 질 거 같다. 첫 게임(세트)에 승부의 윤곽이 나올 것 같다.”

출처=LCK 스프링 결승전 미디어 데이 온라인 중계 영상 캡처

Q. 선수들이 본 팀의 장점과 상대 팀의 평가가 궁금하다.

박재혁 “담원의 바텀은 안정적이다. 단점이 없다. 상대가 세나를 중심으로 조합을 구성하는데 아직 마땅한 대처법은 떠오르지 않는다. 연습과정에서 해법을 찾아갈 것이다.”

허수 “우리는 호흡을 오래 맞췄다. 말을 하지 않아도 플레이가 통한다. 젠지는 비디디 곽보성이 체력교환을 잘한다. 이득을 잘 굴리는 팀이다.”


Q. 우승 공약 건다면.

김정균 “우승만 한다면 선수들이 원하는 건 다해주겠다.”

허수 “(웃음)평소에 생각을 안 해봤다. 크게 원하는 건 없다. 바라는 건 우승뿐이다. 꼭 하고 싶다.”

주영달 “딱히 생각나는 게 없다. 팬 여러분이 원한다면 펀치를 날리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박재혁 “일단 우승을 한 다음 생각해야겠다.”


Q. 두 팀의 전적이 팽팽하다.

주영달 “항상 운영이 약점이다. 운영을 보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집중적으로 연습했다. 결승전에서도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챔피언 밴픽도 보강하고 있다.”

김정균 “같은 생각이다. 졌을 때를 돌아보면 젠지가 밴픽을 잘 준비했다. 결승전에서는 밴픽의 중요도가 더 오를 거다.”

출처=LCK 스프링 결승전 미디어 데이 온라인 중계 영상 캡처

Q. 플레이오프 방식이 바뀌었다. 정규시즌 1위도 한 경기를 치러야 한다. 어떤 느낌이 들었나.

김정균 “직행이 아니라서 아쉬웠다. 팬분들의 시선에서 보면 볼거리가 제공되는 것 아닌가? 긍정적인 변화라고 본다.”

주영달 “동의한다. 그런데 정규 시즌 2등이라 한 경기는 해야 했다. 별다른 느낌은 안 들었다.”


Q.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가 아이슬란드에서 열린다.

허수 “가보지 못한 지역이다. 아이슬란드로 무대가 결정됐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설렜다. 꼭 가고 싶다.”

박재혁 “살면서 한 번은 가고 싶은 곳이다. 우승을 하고 싶은 이유 중 하나다. 인터넷으로 검색도 했다. 비행시간을 미리 알아봤다.”


Q. (주영달 감독에게) 정규 시즌 후반에 기세가 올랐다. 선수들에게 어떻게 조언했나.

주영달 “사소한 실수가 잦았다. 운영이 부족하다고 들을 때마다 속상했다. 기본적인 부분보다 고쳐나가자고 했다. 패배한 경기가 나에게, 선수들의 좋은 변화를 이끌었다고 본다.”


Q. (허수에게) 손목 부상을 우려하는 팬이 많다. 또, 상대하기 까다로운 선수를 꼽는다면.

허수 “꾸준히 약 먹고, 치료받고 있다. 많이 나아졌다. 상대하기 까다로운 선수는 초비(정지훈)였다.”

출처=LCK 스프링 결승전 미디어 데이 온라인 중계 영상 캡처

Q. (박재혁에게) 지난해와 올해 달라진 점이 있다면.

박재혁 “팀의 분위기가 많이 부드러워졌다. 라이프(김정민)과 호흡도 나아졌다.”


Q. (담원에게)상대 비디디의 활약이 물올랐다.

김정균 “팀 게임이라 여러 라인을 봐야 한다. 허수가 잘 상대할 것 같다. 비디디도 잘하는 선수지만 허수가 더 잘한다고 생각한다.”


Q. (주영달 감독에게) 지난해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을 제패한 팀이 상대다. 어떤 마음가짐으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나.

주영달 “도전자 입장으로 임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무대를 제패한 팀이다. 선수들에게 동기부여도 열심히 주고 있다.”


Q. (김정균 감독에게) 세나와 초가스 조합을 사용했다.

김정균 “여러 지역의 경기를 참고하고 있다. 베릴(조건희)의 챔피언 폭이 넓어 여러 조합을 시도하고 있다.”


Q. (주영달 감독에게) 밴픽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주영달 “모든 상황을 가정하고 대책을 연구하고 있다.”


Q. 플레이오프에서 두 팀 모두 3대0으로 승리했다. 상대 팀의 경기를 볼 때 어떤 생각이 들던가.

허수 “상대 비디디가 혼자 게임을 이기는 것 같더라. 잘하는 선수라고 생각하고 대책을 세워야겠다는 느낌이 들었다. 경기를 분석할 수 있도록 조금 더 보고 싶은 마음도 들었다.”

박재혁 “잘하는 팀이라는 생각이 다시 들었다. 우리도 잘 준비해야겠다고 느꼈다.”


Q.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주영달 “젠지 팀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김정균 “꼭 우승해서 팀원과 함께 웃을 수 있도록 하겠다. 마지막까지 응원해 달라. 함께 웃자.”

박재혁 “선수들과 같은 생각일 거다. 많은 응원 부탁한다.”

허수 “지난해 서머 시즌부터 결승전에 올랐고 모두 우승했다. 이번에도 우승하겠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