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스프링] 최후의 결투 예약한 담원과 젠지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전 무대에 오를 두 팀이 확정됐다. 정규 리그 1위 담원 기아와 2위 젠지 e스포츠다. 두 팀은 쟁쟁한 경쟁자를 물리치며 마지막 결전에 임할 자격을 증명했다.

담원 기아는 지난 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플레이오프 라운드2 경기에서 한화생명 e스포츠를 세트 스코어 3대0으로 입증했다.

출처=LCK 공식 중계방송 캡처

담원은 정규 시즌 1위의 위엄을 이 경기에서 선보였다. 상대 한화생명에게 초반 주도권을 내주는 듯했지만, 드래곤과 협곡의 전령 등 중요 오브젝트를 건 전투를 승리하며 보기 좋게 역전에 성공했다. 상대의 빈틈을 창출해내는 능력을 바탕으로 판을 바꾼 것. 또, 불리한 상황에서 빈틈을 파고드는 결단력과 작전 수행 능력도 과시했다.

2020년 LCK 서머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담원은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KeSPA컵을 연달아 우승했고 2021년 LCK 스프링까지 결승에 올라가면서 4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출처=LCK 공식 중계방송 캡처

젠지 e스포츠는 4일 T1을 상대로 한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본색을 드러냈다. 정규시즌 막바지에 흔들리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라인전투의 이점을 살린 중후반 운영으로 3대0 승리를 따냈다.

1세트를 킬 스코어 10대0으로 압도한 젠지는 2세트에서 미드 라이너 비디디의 활약으로 기세를 이었다. 3세트에서 T1의 견제(포킹) 공격에 진영이 무너지기도 했지만, 집중력을 발휘해 결국 세트 스코어 3대0 완승을 거뒀다.

이에 따라 이번 스프링 결승전은 정규 시즌을 잘 치른 팀의 맞대결로 성사됐다. 담원과 젠지는 정규 시즌에서 두 번 대결해서 1승 1패를 나눠 가진 바 있다. 1라운드에서는 담원이, 2라운드에서는 젠지가 각각 승리를 따냈다. 두 경기 모두 풀세트(3세트) 접전이었던 만큼, 결승전에서도 끈끈한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담원과 젠지의 결승전은 오는 10일 오후 5시부터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우승을 거머쥔 팀은 오는 5월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열리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 출전한 자격이 주어진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