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넷마블 표 리얼 야구게임 ‘넷마블 프로야구 2022’, 나만의 선수 육성으로 차별화
출처=유튜브 넷마블TV 캡처

넷마블 표 리얼 야구게임이 온다.

넷마블은 23일 유튜브 넷마블TV 채널에서 ‘넷마블 프로야구 2022’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게임의 특징과 앞으로의 서비스 전략을 발표했다.

넷마블은 온라인게임이 본격적으로 보급된 2005년부터 야구게임을 서비스해 온 회사다. 국민 야구게임으로 불리는 ‘마구마구’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신작 ‘넷마블 프로야구 2022’는 약 16년간의 서비스 노하우와 실사 그래픽을 사용한 새로운 프랜차이즈 IP(지식재산권)로, 지난 NTP(넷마블 투게더 위드 프레스) 행사에서 공개됐다. 이날 쇼케이스는 게임 속 콘텐츠의 세부적인 모습을 공개하고 제작 과정도 공개했다.

출처=유튜브 넷마블TV 캡처

‘넷마블 프로야구 2022’의 특징은 현실을 반영한 게임이란 점이다. 3등신 캐릭터와 마구라는 게임적 허용이 섞인 ‘마구마구’와 달리 현실의 기록과 선수들을 집중하는 데 공들였다. 이를 위해 KBO 공식 라이선스를 취득해 수많은 선수와 경기장, 경기 기록 등 실제 기록 등을 게임에 반영했다.

출처=유튜브 넷마블TV 캡처

개발을 쥐휘한 넷마블앤파크 황병선 PD가 꼽은 세 가지 특징은 ▲최고 실사 그래픽의 리얼한 구현 ▲나만의 선수 육성 ▲가로-세로 전환 가능한 원 핸드 플레이다. 나만의 선수 육성은 유저가 직접 캐릭터의 외형과 능력치를 결정하고 육성하는 커리어 모드를 뜻한다.

출처=유튜브 넷마블TV 캡처

선수들의 모습은 AI(인공지능)을 활용해 완성도를 높였다. 선수 특유의 동작은 전문 연기자와 모션 캡처 장비를 바탕으로 개발했다. 쇼케이스에서는 투수 김광현과 타자 강백호의 모션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황 PD는 “플레이 모습만 봐도 어떤 선수인지 구분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각 구장을 재현하는데도 심혈을 기울였다. 각 구장의 모습은 물론, 외부 전경과 분위기, 색감을 현실에 가깝게 구현하는 데 집중했다. 게임 내에 구현된 구장은 총 10개다. 플레이 경험(UX)도 색다름을 추구했다. 한 손으로 플레이하는 원 핸드 플레이를 기본으로 스마트폰을 가로 혹은 세로로 자유롭게 변환해 즐길 수 있다.

출처=유튜브 넷마블TV 캡처

론칭 버전 콘텐츠는 PvE 모드 싱글 리그, 커리어 모드, 실시간 경기로 구성된다. 싱글 리그는 KBO 각 구단별 실제 스케줄과 동일하게 경기를 재현하는 모드다. 페넌트레이스부터 한국 시리즈, 포스트시즌 모두 구현된다. 게임 플레이의 목표도 유저가 직접 설정해 달성감을 느낄 수 있다.

커리어 모드는 유저만의 선수를 육성하는 콘텐츠다. 외형 커스터마이징과 시뮬레이션 경기, 미니게임 등 다양한 방식으로 캐릭터를 키울 수 있다. 육성이 끝난 선수는 카드로 전환해 다른 여러 가지 콘텐츠와 모드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독특하다.

출처=유튜브 넷마블TV 캡처

야구 게임의 핵심인 선수들은 카드로 구현된다. 능력치는 연도별 경기 기록을 적용해 파워, 콘택트, 제구, 구속 등의 세부 능력치가 결정된다. 각 카드는 레벨 업과 특성 강화를 통해 능력치를 올릴 수 있다. 한 단계 위 등급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승급도 지원한다.

KBO의 역사를 담은 야구 카드도 수집 요소다. 역사에 남은 명승부와 명장면을 카드로 구현한 콘텐츠다. 수집한 야구 카드는 팀 전체에 추가 능력치를 부여하는 데 쓰인다. 또, 론칭 이후에는 추가 업데이트로 챌린지 모드인 카드 배틀, 유저가 함께 모여 즐기는 클럽 콘텐츠도 선보인다고 했다.

출처=유튜브 넷마블TV 캡처

넷마블 한지훈 그룹장은 “지금까지의 풍부한 야구 게임 서비스를 바탕으로 제대로 만든 모바일 야구게임을 목표를 더해 개발한 신작이다. KBO의 모든 것을 담은 게임이라고 자신 있게 말하고 싶다”라고 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