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배틀그라운드’ 운영자 권한 남용 발생, 크래프톤 “재발 방지 노력할 것”

크래프톤의 ‘배틀그라운드’에서 한 운영자가 게임 중에 상대한 다른 유저를 게임에서 추방하는 등 권한을 남용한 일이 발생했다. 크래프톤은 공식 카페를 통해 사과했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배틀그라운드’ 공식카페에서는 ‘메드킷’ 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운영자가 권한을 남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새벽에 이 운영자가 경쟁전을 진행하고 있었는데, 게임 중에 한 유저가 이 운영자를 처치하려고 시도하자, 그 유저의 게임 플레이가 갑자기 정지됐다는 이야기였다. 

게다가 해당 유저는 이 일을 겪은 직후에 불법 프로그램(핵)을 사용했다는 사유로 제재까지 당했다. 제재를 받은 이 유저는 운영팀에 억울하다고 호소했고, 사례를 조사한 ‘배틀그라운드’ 운영진은 이 제재를 취소했다. 이 일을 겪은 유저는 공식 카페에 알렸고, 한 운영진이 권한을 남용한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크래프톤의 자체 조사 결과, 이 의혹은 사실로 밝혀졌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공식 카페 공지사항을 통해 이 사실을 알렸다. 공지 사항에 따르면, ‘메드킷’ 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운영자는 23일 오전 1시경에 자신을 처치하려고 시도했던 유저를 경기에서 추방했다. 

게다가 이 운영자는 실시간 모니터링 및 제재를 담당하는 부서에 직접 신고해서, 경쟁전에서 자신을 처치하려고 했던 유저들이 이용 정지 제재를 받게 했다. 하지만, ‘메드킷’이 신고했던 유저들은 모두 운영정책을 위반하지 않을 것으로 확인됐다. 즉, ‘메드킷’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운영자가 게임 중에 자신의 권한을 남용했던 것이다.

크래프톤은 유저들에게 사과했다. 크래프톤은 “직원에게 주어지는 여러 권한은 공정한 환경 조성을 위해 업무적 목적으로만 사용되어야 하고, 더 나아가 객관적이고 명확한 근거 하에 사용되도록 관리해야 하나 그렇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크래프톤은 “재발 방지를 위해 업무 프로세서를 보완할 것이고, 해당 직원은 기존에 담당하던 업무에서 배제됐으며 이 사건에 대한 조치는 별도로 진행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