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스페셜 리그 진행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글로벌 RPG(역할수행게임)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에서 지난해 12월 29일부터 1월 11일까지 태생 4성 이하 몬스터만 참여할 수 있는 ‘월드 아레나’ 스페셜 리그를 진행했다.


약 2주간 열린 ‘월드아레나’ 스페셜 리그는 3개월 단위의 시즌제로 운영되는 실시간 대전(PvP) ‘월드 아레나’의 번외 전투로 치러졌으며, 유저가 선택할 수 있는 몬스터 태생 등급을 4성 이하로 제한해 ‘서머너즈 워’ 만의 전략적 재미를 높였다.


태생 5성 몬스터까지 사용할 수 있었던 기존 ‘월드아레나’와 달리, 스페셜 리그는 4성 이하 몬스터 만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해 한층 다채로운 몬스터 조합은 물론, 보다 다양하고 변칙적인 전투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로 해당 기간 동안 글로벌 전 지역의 유저들이 이번 스페셜 리그를 즐겼으며, 전세계에서 220만 건이 넘는 아레나가 펼쳐졌다. 그 중 지난 1~3시즌 월드아레나에서도 많은 유저들의 선택을 받았던 태생 4성 등급의 브라우니(물 속성)와 조커(바람 속성)가 최다 픽∙밴 몬스터 1, 2위를 기록했으며, 태생 3성 몬스터 임에도 그리폰(바람 속성)과 미스틱 위치(물 속성)가 각각 3, 5위의 높은 순위를 차지하는 등 새롭고 다양한 몬스터가 많은 유저들의 사랑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컴투스 관계자는 “이번 스페셜 리그를 통해 1,000여 종의 다양한 몬스터와 전략적 재미로 사랑 받는 ‘서머너즈 워’의 진면목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이라며 “이처럼 보다 많은 글로벌 유저들이 만족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 업데이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만  ktman21c@naver.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