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롤드컵] 쑤닝, 막강한 전투력 과시하며 4강 합류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쑤닝이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 두 번째 멤버가 됐다.

쑤닝은 16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열린 롤드컵 8강 징동 게이밍(JDG)과 LPL 내전을 패승승승으로 마무리하며 8강 진출권을 자력으로 확보했다.

쑤닝은 싸움을 피하지 않는 공격적인 전투력으로 징동을 상대했다. 1세트는 흩어져서 진격하는 타이밍을 읽혀 패배했다. 하지만 처음 실수는 잊은 듯 보다 공격적이고 촘촘한 진영으로 오히려 기세를 올렸다.

첫 세트를 내준 쑤닝은 2세트부터 서포터와 미드, 원거리 담당이 삼각편대를 이뤄 한 몸처럼 움직였다. 덕분에 상대의 진격을 받아내는 시간을 벌 수 있었고, 오히려 교전에서 우위를 잡아냈다. 특히 상대의 정글 지역의 시야를 확보한 덕이 컸다.

3세트는 일찌감치 승부가 결정 났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미드 위쪽에서 벌어진 초반 인베이드(1레벨 교전)에서 대승을 거뒀기 때문이다.

쑤닝은 엔젤이 수풀에 설치한 와드로 상대의 움직임을 확인했고, 상대의 돌입을 영리하게 받아치며 기세를 올렸다. 이때 갱플랭크를 잡은 빈이 2킬을 따내면서 핵심 아이템 광휘의 검을 들고 라인 전투를 시작하며 빠르게 성장했고, 적절한 궁극기 활용과 연계로 사실상 전투를 이끌었다.

4세트에서는 경기에 집중력이 차이를 갈랐다. 쑤닝은 5천 골드 가까운 불리한 상황에서도 전투를 피하지 않았다. 드래곤을 건 전투에서는 분명 불리한 아이템 구비 상황과 챔피언 조합으로도 치고 빠지기를 정확히 수행하며 역전승을 완성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