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이슈
없어서 못 구한다 '아이폰 12', 진짜 승부는 프로맥스?


애플의 첫 번째 5G(5세대 이동통신)지원 스마트폰이라는 점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아이폰 12’ 시리즈가 지난 23일부터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이번 아이폰 12에서는 충전기와 함께 유선 이어팟이 빠진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최상위 하이엔드 모델인 ‘아이폰 12 프로 맥스'는 모든 물량이 단기간에 ‘완판’ 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얻는 데 성공했다.

이동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지난 23일, 자정부터 '아이폰 12'의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또한 쿠팡, 11번가, 위메프 등 온라인 소셜커머스도 동시에 아이폰 12의 자급제폰 사전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이번 사전 예약 대상 모델은 아이폰 12와, 아이폰 12 프로까지 두 가지 모델뿐이었지만, 모든 판매처에서 대부분 완판되며 이용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그대로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쿠팡, 위메프 등 소셜 커머스에서 진행된 사전 예약은 별도의 통신사 할인이 들어가지 않은 자급제 방식의 판매였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사이트에서 판매 개시 1분도 되지 않아 모두 '품절'이 떠서 주목 받았다. 자급제 휴대폰 판매처들은 자체적으로 ‘최대 18% 카드할인’, ‘무이자 할부’, ‘자체 중고보상 프로그램'등 이용자들을 잡기 위한 여러 프로모션을 진행했으며, 이러한 판매처의 자체 프로모션이 그만큼 매력적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갔다고 분석된다.

이날 사전 예약을 통해 아이폰 12와 12 프로 구매에 성공한 유저들은 오는 29일과 30일 경에 제품을 받게 되며, 30일부터 개통을 시작할 수 있다. 이용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한 애플과 통신사 등은 추가 물량 확보에 나선 상태지만. 대한민국이 다른 나라와 거의 동일한 출시 일정을 가지고 있는 만큼, 전세계적으로 물량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라 빠른 시일 내에 2차 판매가 이루어질 수 있을지는 확실하지 않다.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아이폰 12'의 다른 파생 모델인 '아이폰 12M’과 '아이폰 12 프로 맥스'의 판매 일정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이폰 12M은 ‘아이폰 12 시리즈’ 중에서도 가장 작은 화면 크기(5.42 인치)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여성 이용자들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으며, 반대로 아이폰 12 프로 맥스는 6.68인치 거대 화면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골수 마니아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두 가지 모델은 모두 오는 11월 말부터 사전 예약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물량 확보 등 변수에 의해 일정 변경이 이루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과연 아이폰 12가 2020년 하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어떠한 결과를 낼 수 있을지 그 행보가 주목된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