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LCK 스프링] 아직까진 모른다, 1라운드 끝까지 치열한 순위 쟁탈전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1라운드 마지막이자 2라운드 시작일 경기가 19일 진행됐다.

1라운드 마지막은 T1과 디알엑스(DRX)의 중위 결정전으로 진행됐다. 결과에 따라 순위가 갈리는 중요한 결전이었다. 또, 중위권과 상위권에 선을 긋는 대전이기도 했다.

DRX는 2대1로 T1을 물리쳤다. 승점은 확보했지만 세트 득실에서는 남는 경기였다. 2대0 승리였다면 한화생명과 동률을 이룰 수도 있었다. 반면 T1은 5승 고지 달성에 실패해 5위로 전반 라운드를 마무리지었다.

1세트는 포킹 조합의 힘이 드러난 경기였다. 원거리에서 급습을 통해 승리를 쟁취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표식의 킨드레드는 궁극기로 아군을 보호해 시간을 버는 역할을 충분히 했다. 마지막이 된 3세트에서도 제이스를 선두로, 세라핌의 지원과 우디르의 난전 능력을 활용해 승리하며 상위권 진입을 달성했다.

2경기에 출전한 kt 롤스터는 프레딧 브리온을 완파하고 5승을 달성했다. 이번 승리로 통신사 라이벌 T1보다 앞선 5위에 올라섰다.

1세트 경기는 박빙이었다. 초반 주도권을 잡았지만, 상대의 뭉쳐서 진격하는 반격에 대응하지 못해 킬 스코어는 대등했다. 골드 격차를 앞섰고 중립 몬스터를 쓸어 담아 역전이 발생하진 않았다.

2세트는 더욱 팽팽했다. 킬 스코어를 교환했고 골드 격차도 벌어지지 않았다. 24분경 상대가 내셔 남작(바론) 사냥을 시도하자 저지에 나섰고, 오히려 상대의 탄탄한 한타 능력에 세 명을 내주는 위기의 순간도 있었다.

불안했던 대치전은 kt의 받아치기가 적중하면서 반전됐다. 상대 딜라이트가 먼저 진영에 파고들었고, 도란을 잡아내는 듯했다. 하지만 진영은 상대를 둘러싸는 듯한 모양새였고, 집중포화를 퍼부으며 2대0 승리에 성공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